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2분기 외국환은행 외환거래 578억5000만 달러···전분기 5.1%↓

환율 변동성 줄면서 거래수요 감소한 영향

이미지 확대thumbanil
올해 2분기 외국환은행의 일 평균 외한거래 규모가 전 분기 대비 5.1% 감소했다. 환율의 변동성이 줄어들면서 현물환 및 외환파생상품 거래수요가 감소한 영향으로 추정된다.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2021년 2분기중 외국환은행의 외환거래 동향'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외국환은행의 하루 평균 외환거래(현물환 및 외환파생물거래) 규모는 578억5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직전 분기(609억4000만달러)와 비교해 30억9000만달러가 줄어든 수치다.

거래 규모를 보면 현물환 거래와 외환파생품 거래가 모두 줄었다.

우선 현물환 거래 규모는 2분기 228억8000만달러를 기록하며 전분기 대비 16억6000만달러(-6.8%) 감소했다.

통화별로는 원·달러 거래가 14억2000만달러(-7.7%)를 기록했다. 은행별로는 국내은행 거래가 119억5000만달러로 전분기 대비 9억9000만달러(-7.7%) 감소하고 외은지점 거래는 109억2000만달러로 6억7000만달러(-5.8%) 줄었다. 거래상대별로는 외국환은행 간 거래(104억7000만달러), 외국환은행의 국내고객(68억3000만달러), 비거주자(55억7000만달러) 등이 각각 5000만달러(-0.5%), 5억1000만달러(-7.0%), 10억9000만(-16.4%) 감소했다.

외환파생상품 거래는 349억7000만달러로 전분기 대비 14억3000만달러(-3.9%) 줄었다.

선물환거래(108억7000만달러)는 NDF거래를 중심으로 전분기 대비 5억달러(-4.4%) 감소했으며, 외환스왑 거래(225억4000만달러)는 외국은행 간 거래를 중심으로 전분기 대비 11억2000만달러(-4.7%) 줄었다.

이수정 기자 crystal@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