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bhc치킨, 공정위서 ‘가맹점 강제 판매’ 무혐의 처분

thumbanil
bhc치킨이 신선육, 기름 등을 가맹점에 강제 판매했다는 논란에 대해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bhc치킨은 최근 공정위로부터 지난 2018년 전 가맹점협의회가 공정위에 신고한 거래상 지위 남용 금지 위반 내용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고 26일 밝혔다.

전 가맹점협의회는 bhc가 신선육 및 고올레산 해바라기유를 고가로 특정 상대방과 거래하도록 강제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또 이들은 bhc가 부당한 점포 환경 개선을 강요하고 광고비 수령 및 집행 내역을 미통보했으며 단체 활동을 이유로 일부 가맹점과의 가맹 계약 갱신을 거부했다고 신고했다.

이에 대해 공정위는 “이 품목들이 대표 메뉴인 치킨의 조리과정에 투입되는 원재료로서 상품의 맛과 품질에 직접 관련됐으며 사전에 정보공개서 등을 통하여 특정 거래 상대방과 거래해야 하는 사실을 알린 점 등을 고려할 때 법 위반이 인정된다고 볼 수 없다”고 판단했다.

또 공정위는 “부당한 점포 환경 개선 강요, 광고부 수령 및 집행내역 미통보, 가맹점 가맹 계약 갱신 거부 등은 사실관계 확인이 곤란해 법 위반 여부의 판단이 불가하므로 심사절차종료로 처리했다”고 덧붙였다.

bhc치킨은 “전 가맹점주협의회가 사실과 다르게 주장한 신선육과 튀김유를 강제로 고가로 판매했다는 누명에서 벗어나 가맹점과 고객과의 신뢰를 더욱 공고히 할 수 있게 됐다”며 공정위의 판단을 환영했다.

bhc치킨은 “이번 공정위 처분으로 당시 가맹점협의회가 제기한 내용들이 사실과 다르며 일방적이고 무리한 주장이었다는 객관적인 진실로 밝혀졌다”며 “bhc치킨은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앞으로도 지속적인 원칙경영, 준법경영, 투명경영 그리고 가맹점과의 상생경영을 더욱 강화해 가맹점과 함께 동반성장하는 선도 기업으로서 그 역할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정혜인 기자 hi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