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신규확진 1천365명, 3주째 네 자릿수···비수도권 확산세 지속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이어지면서 27일 신규 확진자 수는 1천300명대 중반을 나타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1천365명 늘어 누적 19만1천531명이라고 밝혔다.

전날(1천318명)보다 47명 늘면서 이틀째 1천300명대를 기록했다.

휴일 검사건수 감소 영향이 반영되는 월요일 확진자(화요일 0시 기준 발표)로는 일주일 만에 또다시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지난주 월요일(발표일 20일 0시 기준)은 1천278명으로, 이보다 87명 많다.

그간의 주간 발생 추이를 보면 주말·휴일 영향이 주 초반까지 이어지면서 확진자가 다소 적게 나왔으나 4차 대유행 시작 이후로는 확산세가 워낙 거세 연일 1천명 넘는 확진자가 쏟아지고 있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일(1천212명)부터 벌써 3주째 네 자릿수를 이어갔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지역발생이 1천276명, 해외유입이 89명이다.

최근 환자 발생 흐름을 보면 수도권을 넘어 비수도권 곳곳에서도 집단감염이 잇따르면서 전국적 대유행으로 확산하는 양상이다.

최근 1주간(7.21∼27)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1천781명→1천842명→1천630명→1천629명→1천487명→1천318명→1천365명을 나타내며 1천300명∼1천800명대를 오르내렸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