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롯데 신동빈 상반기 보수 80억원···CJ 이재현 38억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그래픽=박혜수 기자

올 상반기에도 유통업계에서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사람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었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약 17억원 정도 늘어난 규모다.

17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신 회장은 올 상반기 롯데지주·롯데쇼핑·롯데케미칼·호텔롯데·롯데제과·롯데칠성음료·롯데렌탈·롯데물산 등 8개 회사에서 모두 79억7200만원의 보수를 수령했다.

구체적으로 롯데지주 17억5000만원, 롯데쇼핑 7억5000만원, 호텔롯데 10억100만원, 롯데케미칼 17억5000만원, 롯데제과 9억5000만원, 롯데칠성음료 5억원, 롯데렌탈 7억7100만원, 롯데물산 5억원이다.

신세계 총수 일가는 상반기 총 79억1400만원을 받았다.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은 신세계에서 6억1100만원, 이마트에서 15억8700만원 등 21억9800만원을 받았다. 이 회장의 남편인 정재은 신세계그룹 명예회장도 두 회사로부터 같은 금액의 보수를 받았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이마트에서 18억7200만원을,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은 신세계에서 16억4600만원을 받았다.

이재현 CJ그룹 회장은 CJ에서 15억5000만원, CJ제일제당에서 14억원, CJ ENM에서 9억원 등 총 38억5000만원의 보수를 수령했다. 이 회장의 누나인 이미경 부회장은 CJ ENM에서 10억원의 보수를 받았고, 삼촌인 손경식 CJ그룹 회장은 17억7800만원을 받았다.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은 자신이 대표로 있는 현대백화점에서 상반기 급여 14억6200만원을 보수로 수령했다. 동생 정교선 현대백화점그룹 부회장은 급여 5억7600만원을 보수로 받았다. 정 부회장은 자신이 대표이사로 있는 현대홈쇼핑에서 5억6600만원의 보수도 수령했다.

삼성그룹 오너일가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은 상반기 24억79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애경그룹에서는 채형석 총괄부회장이 AK홀딩스에서 상반기 9억7200만원의 보수를 수령했고, 그의 동생인 채동석 부회장이 애경산업에서 8억53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GS리테일은 허태수 부회장에게 10억8000만원의 보수를, BGF리테일은 홍석조 회장에게 5억3800만원의 보수를 지급했다.

식품업계에서는 지난 3월 별세한 고(故) 신춘호 농심 회장이 퇴직소득을 포함해 가장 높은 보수를 받았다. 신춘호 회장은 농심홀딩스에서 39억2000만원, 농심에서 171억8000만원 등 총 210억원의 보수를 받았다. 2대 회장에 취임한 신동원 회장은 농심에서 ㅅ아반기 보수로 5억7600만원을 수령했다.

대상그룹에서는 임창욱 며예회장이 대상홀딩스에서 10억원의 보수를 수령했다. 그의 장녀인 임세령 부회장은 대상에서 5억15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오리온의 경우 담철곤 회장과 이화경 부회장이 상반기 급여로 각각 7억1300만원, 5억5400만원을 보수로 수령했다.

박문덕 하이트진로 회장은 하이트진로홀딩스에서 43억8500만원의 보수를 수령했다. 지난 5월 회장직에서 물러난 홍원식 남양유업 전 회장은 급여 8억800만원을 상반기 보수로 받았다.

패션, 뷰티업계에서는 전문경영인인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이 28억7800만원의 보수를 받아 최고액을 수령했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은 아모레퍼시픽에서 상반기 보수로 10억2100만원을 받았다.

구본걸 LF 회장은 9억8300만원의 보수를 받았고, 윤윤수 휠라 ㅗ히장은 휠라홀딩스에서 16억1600만원의 보수를 지급 받았다.

정혜인 기자 hi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