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2분기 가계대출 증가폭 38.6조원···2분기 기준 ‘최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한국은행 제공

2분기 가계대출 증가폭이 전분기 대비 더 확대되면서 2분기 기준 최대를 기록했다. 주택담보대출은 전분기와 비교해 소폭 축소됐지만 기타대출 증가폭이 확대되면서다.

한국은행이 24일 발표한 ‘2021년 2/4분기중 가계신용(잠정)’을 보면 올해 2분기말 가계신용 잔액은 1805조9000억원으로 전분기말 대비 41조2000억원 늘었다. 2분기 기준 최대다.

가계대출 잔액은 1705조3000억원으로 전분기말 대비 38조6000억원 증가했다. 지난 분기 증감액인 34조7000억원보다 증가폭이 3조9000억원 늘었난 수치다.

상품별로 보면 주택담보대출은 전분기 대비 17조3000억원 늘어나며 전분기 20조4000억보다 소폭 감소했다. 2분기말 잔액은 948조3000억원이다.

기타대출은 21조3000억원 증가하며 총 잔액 757조원을 기록했다. 전분기 14조3000억원 늘어났던 것과 비교하면 큰폭으로 늘었다.

기관별로 봤을 때 예금은행은 전분기말 대비 12조4000억원,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은 9조1000억원, 기타금융기관 등은 17조1000억원 증가했다. 주택거래 및 주식투자(공모주 청약 등) 관련 자금수요 등으로 증가폭이 확대됐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예금은행의 경우 기타대출 증가폭이 확대됐으나 주택담보대출 증가폭이 축소되면서 전분기말 대비 증가규모가 축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2분기말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603조7000억원으로 전분기 15조원 늘어난 것과 비교해 4조8000억원 늘어나며 증가폭이 크게 줄었다.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은 주택담보대출 증가폭이 전분기 수준을 유지한 가운데 기타대출 증가폭이 확대되면서 전체적으로 증가폭이 확대됐다.

기타금융기관은 정책모기지 취급 증가로 기타금융중개회사 등을 중심으로 주택담보대출 증가폭이 확대됐고 반면 기타대출 증가폭이 소폭 축소됐다.

판매신용은 백신접종 확대에 따른 소비심리 개선 등으로 여신전문회사를 중심으로 전분기(2.0조원) 보다 증가폭(2조7000억원)이 확대됐다. 잔액은 100조6000억원으로 여신전문회사의 잔액이 99조4000억원을 기록했다.

한재희 기자 han3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