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빌보드 차트 조작?···BTS “팬 충성도 이유로 표적돼” 반박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빌보드 차트 조작?…BTS “팬 충성도 이유로 표적돼” 반박. 사진=빅히트뮤직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팝 음악 일부 팬들이 제기하는 '빌보드 차트 순위 조작'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하며 옳지 않은 이야기라고 지적했다.

BTS는 26일(현지시간) 공개된 빌보드와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빌보드는 인터뷰에서 '버터'와 '퍼미션 투 댄스'가 싱글 차트 1위를 하는 동안 미국 팝스타 올리비아 로드리고와 두아 리파의 팬들이 BTS 팬클럽 '아미'(ARMY)가 차트 순위를 조작한다는 주장을 폈다고 전했다.

빌보드는 또 BTS 싱글 곡을 구매하는 아미의 노력에 힘입어 "BTS가 동시대 팝가수보다 스트리밍과 라디오 방송 횟수가 적은데도 차트 1위로 올라섰다"며 차트 조작 주장에 대해 질문했다.

이에 BTS 리더 RM은 "공평한 질문"이라면서 1위 곡 선정과 관련해 "빌보드 내에 어떤 논의가 있다면 (차트 집계) 규칙을 바꾸고 스트리밍에 더 비중을 두는 등의 결정은 빌보드에 달려 있다"고 전제했다.

그러면서도 "곡 판매와 다운로드로 1위를 했다는 이유로 우리와 우리 팬들을 비난하는 것이 옳은 일인지는 모르겠다"면서 "보이밴드에다 K팝 그룹이고, 높은 팬 충성도를 가졌다는 이유로 우리가 (공격하기) 쉬운 표적이 되는 것 같다"고 반박했다.

BTS 소속사 빅히트뮤직 신영재 대표도 차트 조작 주장과 관련한 같은 질문을 받고는 BTS에 따른 "음악 시장의 발전이 일부 사람들에게 머리를 긁적이게 하는 일이라는 것을 안다"고 받아넘겼다.

이어 "미국 시장이 다운로드만으로 손쉽게 (차트) 1위를 차지하는 곳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많은 면에서 (BTS) 노래의 영향력은 나타났고 그러한 성취가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김선민 기자 minibab35@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