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KB금융 “소비자 30% 이상은 기업의 친환경 활동 고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소비자가 본 ESG와 친환경 소비 행동’ 발간
코로나 시대 소비자 흐름 보여주는 트렌드 보고서

이미지 확대thumbanil
KB금융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기업들의 친환경 활동을 고려하는 소비자들의 인식이 높아졌다는 보고서를 내놓고 앞으로는 기업들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활동이 더욱 중요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KB금융그룹은 5일 ESG와 친환경 소비에 대한 소비자들의 시각과 실천 현황 등을 분석한 ‘KB 트렌드 보고서: 소비자가 본 ESG와 친환경 소비 행동’을 발간했다고 밝혔다.

이번 ‘소비자가 본 ESG와 친환경 소비 행동’ 보고서는 ▲소비자의 ESG 가치 ▲소비자의 친환경 행동 ▲소비자의 친환경 소비 인식 ▲소비자의 친환경 소비 트렌드 ▲소비자의 친환경 산업과 정책 인식으로 구성됐다.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소비자의 ESG 가치’ 부분은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추진 전략’과 기업들의 ESG 확산 노력을 통한 소비자의 ESG 공감을 설명했다.

소비자들은 소비로 자신의 가치관이나 신념을 표출하는 행위를 의미하는 ‘미닝아웃(Meaning Out)’을 통해 제품 구매 시 기업의 환경적ž윤리적 영향을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의 친환경 행동’ 부분 설문결과를 보면 응답자의 76%가 ‘대기오염’과 ‘기후변화 및 지구온난화’를 가장 심각한 환경 문제로 생각하고 있다.

일상에서 자주 실천하는 친환경 행동으로 Z세대는 ‘개인컵 활용하기’를 꼽았으며 그 외 세대는 ‘장바구니 이용하기’를 지목했다.

실천하기 어려운 친환경 행동으로는 ‘배달음식 주문 시 일회용품 안 받기’라고 답했다. Z세대의 경우 생활 속에서 친환경 행동을 실천하려는 의지는 높지만 1인가구가 많아 배달 음식을 자주 주문해 실천의 어려움이 다른 세대에 비해 높은 것으로 풀이된다.

‘소비자의 친환경 소비 인식’ 부분에서는 일상에서 친환경 행동을 가장 잘 실천할 수 있는 분야로 소비·교통·교육·주거·직장 분야 중 응답자의 50%가 세대별 상관없이 실천이 용이한 ‘소비’ 분야를 꼽았다.

또 응답자의 3분의 1은 ‘제품 구매 시 기업의 친환경 활동 여부’를 고려한다고 답했고 54%는 ‘친환경 제품 구매 시 10% 이내 추가 비용을 낼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소비자의 친환경 소비 트렌드’ 부분에서 응답자의 60%는 제로웨이스트(쓰레기 없애기 운동)에 ‘필요성은 공감하지만 실천하지 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70% 이상은 코로나19로 배달이 급격이 늘어나면서 폭증한 폐기물이 환경에 영향을 미친다고 인식하지만 환경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 ‘친환경 배송’ 서비스가 아직 도입 단계여서 소비자들이 친환경 행동을 실천하는데 어려움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 관계자는 “소비자들이 최근 기후변화에 따른 물리적 위험을 일상으로 체감하면서 환경에 대한 인식이 과거와 달라졌다”며 “앞으로 소비자의 선택을 받기 위해 기업의 친환경 활동은 경영을 위한 필수 요건인 시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보고서는 지난 6월 9일부터 16일까지 8일간 만 20세 이상 KB국민카드 고객 1천명 대상으로 실시한 모바일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일반 소비자의 친환경 문제와 소비 인식을 세대별로 분석했다.

향후 KB금융은 MZ세대, 시니어세대 메타버스 등 다양한 주제로 트렌드 보고서를 발간할 예정이다.

임정혁 기자 dori@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