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대구FC, ACL 16강전서 나고야 그램퍼스에 2대4 패배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제공=대구FC

대구FC가 지난 14일 도요타 스타디움에서 열린 나고야 그램퍼스와의 AFC 챔피언스리그 2021 16강전에서 2대4로 패했다.

대구는 이날 3-5-2로 경기에 나섰다. 세징야, 에드가가 공격수로 나서 나고야 그램퍼스의 골문을 노렸고, 황순민, 라마스, 이용래, 정승원, 장성원이 미드필더로 나섰다. 골키퍼로는 최영은이 나섰으며, 조진우, 홍정운, 정태욱이 수비라인을 구성했다. 벤치에는 박한빈, 이상기, 안용우, 츠바사, 오후성, 이근호, 정치인, 박성수, 이윤오가 대기했다.

전반 4분 정승원이 세징야에게 살짝 흘려준 볼을 세징야가 먼 거리에서 슈팅을 날렸고 이는 나고야 골망의 구석을 흔들었다. 그러나 전반 12분 나고야의 스비에르초크에게 동점골을 허용하며 경기는 다시 1대1 동점이 되었다.

대구는 다시 승기를 잡기 위해 빠르게 역습 기회를 노렸다. 기회는 빠르게 찾아왔다. 전반 28분 정태욱이 하프라인 근처에서 길게 올린 크로스를 에드가가 골문 앞으로 쇄도하며 헤더골로 연결시켰다.

이후 대구는 수비 과정에서 발목에 통증을 느낀 정태욱 대신 박한빈을 교체 투입했다. 대구는 2대1로 경기를 앞서며 전반을 마쳤다.

후반 시작 직후 대구는 이용래 대신 츠바사를 투입하며 중원에 힘을 보탰다. 대구는 세트피스 상황에서 득점을 노렸지만 오히려 나고야에 2분 간격으로 두 골을 허용하며 경기는 2대3으로 뒤쳐졌다. 이후 공격의 흐름을 빼앗긴 대구는 후반 34분 신노스케에게 또 한번 실점을 허용했고 격차는 2대4로 크게 벌어졌다.

대구는 황순민, 장성원 대신 안용우, 이근호를 교체 투입하며 역전의 불씨를 지폈다. 세징야와 라마스가 계속해서 상대 골문을 위협했지만 더 이상의 득점은 없었다. 대구는 나고야에 2대4로 패하며 ACL 여정을 16강에서 마무리했다.

대구의 다음 경기는 오는 18일 오후 7시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리는 울산현대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30라운드 홈경기다.

홍성철 기자 newswaydg@naver.com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