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얀센 백신도 국내 생산 가능성 커져···GC녹십자 협의중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아스트라제네카(AZ), 모더나 등이 국내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위탁생산 하는 데 이어 얀센의 코로나19 백신 역시 국내 기업에 생산을 맡길 가능성이 커졌다.

29일 제약·바이오 업계에 따르면, GC녹십자는 이날 얀센 백신의 위탁생산 논의와 관련한 내용을 재공시할 예정이다.

GC녹십자는 지난달 말 얀센과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을 논의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지자 “확정된 바 없다”고 밝히면서 시장의 주목을 받았다.

이에 앞서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 계약을 앞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취했던 태도와 비슷하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얀센 측이 GC녹십자의 충북 오창 백신 공장을 방문해 실사를 완료한 것으로 전해지며 위탁생산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

다만, GC녹십자와 얀센과의 협의가 긍정적으로 진행되더라도 본 계약이 체결되기까지는 적지않은 시간이 걸릴 가능성이 크다는 게 업계의 전반적인 분석이다.

한편, GC녹십자가 얀센의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을 맡게 되면 미국 화이자와 중국 시노팜을 제외한 주요 다국적 제약사의 코로나19 백신을 국내 기업이 생산하게 된다.

국내에서는 SK바이오사이언스가 아스트라제네카, 노바백스와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 계약을 맺고 이미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생산해 공급 중이다.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은 삼성바이오로직스에서 시생산 중이고, 시생산을 마치는 대로본 생산에 들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국부펀드(RDIF)에서도 한국코러스컨소시엄, 휴온스글로벌컨소시엄과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의 위탁생산 계약을 맺었다.

이한울 기자 han22@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