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美머크 “코로나19 알약 치료제, 입원률 50% 낮춰···조속히 승인 신청”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미국 제약사 머크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 알약이 환자의 입원 가능성을 절반으로 낮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일 연합뉴스와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머크와 리지백 바이오테라퓨틱스는 가벼운 증세를 보이는 감염 5일 이내의 코로나19 환자 775명을 대상으로 경구용 항바이러스제 ‘몰누피라비르’의 3상 임상시험을 진행했다.

실험은 참가자 절반이 물누피라비르 알약을, 나머지는 플라시보(가짜 약)를 5일간 복용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그 결과 29일 후 몰누피라비르를 복용한 환자 중 7.3%만 병원에 입원했다. 사망자는 없었다.

플라시보 복용군의 14.1%가 입원했다는 점을 고려했을 때 알약이 코로나19 환자의 입원 가능성을 약 50% 낮춘 셈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플라시보를 복용한 임상시험 참가자 중에선 8명이 사망했다.

미 존스홉킨스대의 마메리 아달자는 “이 정도로 입원률을 낮출 수 있는 경구용 항바이러스제는 게임체인저가 될 것”이라는 기대감을 내비쳤다.

머크는 조속히 미 식품의약국(FDA)에 이 알약의 긴급사용 승인(EUA)을 신청하고, 다른 국가에서도 신청을 서두FMS다는 방침이다.

FDA의 승인이 떨어지면 몰누피라비르는 첫 코로나19 알약 치료제가 된다.

머크는 연말까지 1000만명에게 투약할 수 있는 물량을 생산하고, 내년엔 생산량을 더 늘린다는 방침이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