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준석, 호남 찾아 ‘윤석열, 전두환 옹호 발언’ 수습···“동의할 수 없어”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호남 민심 이탈 우려에 “고민해서 발언해야” 경고
윤석열, 논란 커지자 “비판 겸허히 수용···유감 표해”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1일 오전 전남 순천시 순천팔마종합운동장 올림픽기념국민생활관에서 열린 전남도당 당협위원장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제공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대선 예비 후보의 ‘전두환 옹호’ 발언에 대해 “동의하기 어렵다”며 “정치인은 고민해서 발언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윤 후보의 ‘망언’으로 그동안 공들여왔던 호남 민심 이탈을 우려하며 수습에 나선 모습이다.

이 대표는 21일 전남 여수시 여순 사건 희생자 위령비를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나 “어떤 의미로 발언했는지 설명했지만 동의하기 어렵다”며 “그 인식에는 반대한다”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전 전 대통령은 정치를 한 적이 없다. 통치를 했을 뿐”이라며 “다른 사람과 화합해 의견을 조율하고 정당 간 의견 교류를 만들어내고 이런 정치 활동을 한 적이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윤 후보는 지난 19일 부산 해운대갑 당원협의회를 방문한 자리에서 “전 전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정치를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 대표는 이어 “앞으로 우리 당에서 정치를 하는 분들은 특히 호남과 관련된 발언을 할 때 최대한 고민을 해서 발언해야 한다”며 “정치인은 본인의 발언에 대한 책임을 지고 평가를 받는 위치에 있기 때문에 실제로 호남에 실망을 준 일이 있다면 그 부분을 감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당 대표실에 전 전 대통령의 사진이 걸려 있지 않다는 점을 언급하며 “5·18에 대해 광주의 아픔을 치유하고자 노력했던 김영삼 전 대통령의 사진이 있다. (전 전 대통령의) 사진이 없는 것은 그 분의 통치 행위에 대해 기념하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지난 1년간 ‘호남 끌어안기’ 노력에 주력해왔기 때문에 윤 후보의 발언으로 물거품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크다. 이에 따라 당 대표가 직접 나서 이번 논란의 파장을 최소화 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이 대표는 “당 원칙과 철학을 세우는 데 있어서 이런 정설과 다른 의견들이 당 기본 정책이나 핵심 가치에 반영되는 일이 없도록 정확하게 선을 긋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 대표를 비롯해 정치권 안팎에서 비난이 쏟아지자, 윤 후보는 이날 “유감을 표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는 이날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청년 공약 발표에서 “제 발언은 5공화국 정권을 옹호하거나 찬양한 것이 결코 아니다”며 “각 분야에 널리 전문가를 발굴해 권한을 위임하고 책임 정치를 하겠단 뜻”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설명과 비유가 부적절했다는 많은 분들의 지적과 비판을 겸허하게 수용하고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5·18 희생자와 유족 등에 대한 사과는 없었지만, 상처 받은 호남 민심을 인식한 듯 “경선이 끝나면 호남에 가겠다”고만 전해 이번 발언에 대한 논란은 좀처럼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