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문 대통령 “청년 다중채무자 채무조정 적극 모색할 것”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로 인한 청년 취업난이 가중되면서 학자금 대출과 금융권 대출을 함께 보유한 ‘다중채무자’가 늘어나고 있는 현상에 대해 지시 사항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21일 청와대에서 열린 참모 회의에서 “청년층의 재기 기반을 마련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청년 다중채무 연체자를 대상으로 하는 통합 채무조정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하고, 학자금 대출 채무조정을 담당하는 한국장학재단과 금융권 대출 채무조정을 담당하는 신용회복위원회 간의 채무조정 협약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살피라“고 이같이 밝혔다.

청년 취업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가중되고 있는 상태다.

특히 금융당국에서는 학자금 대출과 금융권 대출을 함께 보유한 청년 다중채무자가 늘어나고 있다고 진단했다.

실제로 업계에 따르면 전체 20대 청년 중 다중채무자 비중은 지난 6월 기준 12.4%를 넘어섰고 지난 2019년 말부터 지난해 말까지 20대 다중채무자 수는 전체 연령층보다 약 3.5배 빠른 속도로 증가했다.

뿐만 아니라 지난해 20대 다중채무자의 대출잔액은 전년과 비교해 21.19% 급증하며 42조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