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누리호, 5시15분 더미 위성 정상 분리···발사 성공에 무게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21일 오후 5시 고흥 우주센터에서 우주를 향해 이륙한 가운데 발사 성공 여부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발사 성공 여부의 최종 판단은 데이터를 분석한 후에 결정되지만 지금까지 정보를 취합해 봤을 때 정상적으로 시퀀스가 진행된 것으로 보여 성공 기대를 높이고 있다.

누리호는 21일 오후 3시 35분 연료 탱크 충전을 완료했으며 오후 4시 5분께 산화제 탱크 충전을 끝낸 후 오후 4시 24분 발사체 기립 장치 철수가 완료됐다. 오후 4시 50분부터 10분간 발사자동운용(PLO)을 가동한 뒤 이륙했다.

누리호가 발사대를 떠난 후 127초가 지난 오후 5시 2분께 고도 59㎞에서 1단이 분리됐고 2분 후 누리호에 탑재된 위성모사체(더미 위성)을 보호하는 덮개인 페어링이 분리됐다. 같은 시각에 2단 엔진 정지가 확인됐으며 3단 엔진 점화도 확인됐다.

오후 5시 6분 누리호는 비행 고도 500㎞를, 5시 8분에는 비행 고도 600㎞를 돌파했다.

오후 5시 12분에는 누리호 3단 엔진 정지가 확인됐다. 오후 5시 15분에는 더미 위성이 정상 분리된 것이 확인됐다.

안민 기자 peteram@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