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MZ세대 직장인 저축성 보험 관심 늘었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자율 높고 개인연금 목적으로 활용하기 좋다”
83%는 투자 중···보장성보단 저축성 보험 관심↑
목적 1위는 부동산 마련···2위 종자돈··3위 경험

이미지 확대thumbanil
MZ세대(밀레니엄세대+Z세대) 직장인의 77%가 보험에 대한 관심이 늘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특히 개인연금 형태로 활용하려는 목적으로 ‘저축성 보험’에 대한 관심도가 높았다.

법인보험대리점 리치앤코는 수도권 직장인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이번 설문에 따르면 '보험에 대한 관심이 늘었다'고 답한 MZ세대 직장인 응답자가 77.5%를 기록했고 '이전과 비슷하거나 관심이 늘지 않았다'고 답한 비중은 22.5%였다.

보험에 대한 관심이 늘었다고 답한 응답자 중 '보장성 보험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고 답한 비율은 약 34.8%인 반면 '저축성 보험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고 답한 비율은 42.7%를 웃돌아 보험에 대한 MZ세대들의 높아진 관심을 엿볼 수 있었다.

저축성 보험에 대해 관심이 높아진 이유를 묻는 질문에 '개인 연금 형태로 활용하기 위해서'라고 답한 응답자가 38.9%를 차지했다. 그 뒤를 이어 '예금, 적금보다 이자율이 높아서'(34.2%), '투자처로 적당하다고 생각해서'(15.2%) 등이 이유로 꼽혔다.

보장성 보험에 대해 관심이 높아진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목돈이 필요한 경우를 대비하기 위해서'라고 답한 응답자가 55.5%로 압도적인 1위를 기록했다. 이어 2위는 '결혼, 출산, 은퇴 등 생애주기 상 필요해서' (25.9%), 3위는 '투자에 치우친 경제 활동 상 안전장치가 필요해서'(10.6%)가 꼽혔다.

리치앤코는 “2030세대가 그 어떤 세대보다 가장 적극적인 투자 생활을 영위하고 있지만 만약을 위한 ‘안전장치도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이를 위한 대안으로 보험을 고려하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 외 MZ세대 직장인 10명 중 8명은 ‘일상적’으로 투자(예·적금 제외)를 하고 있으며, 올해 10% 이상 수익률을 낸 것으로 조사됐다. 더불어 10명 중 8명은 최근 보험에 관심이 증가했다고 답했다.

또한 응답자의 83%가 주식, 부동산, 펀드, 가상 화폐 등에 '현재 투자하고 있다'고 답했다. 투자자 중 절반 이상이 전체 수입의 약 20%를 넘지 않는 수준에서 투자 활동을 하고 있었으며, 월 수입 대비 투자 비중을 묻는 질문에 10% 미만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28.5%로 가장 많았고 ‘20% 미만(27.0%)’, ‘30% 미만(17.9%)’이 그 뒤를 이었다. 전체 수입의 50% 이상을 투자한다고 답한 공격적인 투자자 비중도 11.6%로 적지 않다.

성별로 보면 '새로운 경험을 위해 투자한다'는 여성은 11.9%를 기록한데 반해 남성은 6.1% 수준에 그쳐, 여성이 남성에 비해 '새로운 경험 및 소유' 등을 위한 확실한 목적을 정해두고 투자하는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았던 것으로 집계됐다.

주요 투자 방법은 ‘직접 주식 투자’를 가장 선호했다.

어떤 분야에 어떤 방법으로 투자하는가를 묻는 질문(복수 응답)에 '주식 직접 투자'가 88.2%를 차지하며 1위로 꼽혔다. MZ세대 직장인들은 개별 종목을 직접 선택하고 투자도 직접 하는 주도적인 투자 방식을 선호했다. 2위는 가상 화폐 (34.8%), 3위는 각종 펀드 상품 등에 투자하는 '주식 간접 투자'(28.0%), 4위는 저축 보험, 달러 보험 등의 '보험 투자'(22.9%)로 응답했다. 이를 통해 2030세대는 모든 투자 영역에 걸쳐 다양한 방법을 두루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올해 투자를 통한 목표 수익률을 묻는 질문에는 '10%대'가 39.4%로 가장 많았고, ‘20%대’라는 응답자는 25.2%로 조사됐다. 전체 응답자의 65.0%(1위, 2위를 더한 수치)가 10~20% 정도의 합리적인 투자 수익률을 기대했다.

올해 투자를 통해 ‘수익을 기록했다’고 답한 사람은 52.0%으로 절반이 넘는 MZ세대 투자자가 수익을 기록했다. 이밖에 ‘원금을 유지했다’는 응답자는 25.0%, ‘손실을 기록했다’는 23.0%로 집계됐다. 투자 수익률은 '10~24%’을 기록했다는 응답자가 38.6%로 가장 많았고 ‘25~49%’이 13.6% 그리고 ‘50% 이상’ (8.7%)이 그 뒤를 이었다.

공태식 리치앤코 대표는 “MZ세대를 고객으로 유치하는 것뿐만 아니라 MZ세대 인재 영입 등 MZ세대를 통한 미래 성장 동력 확보에 큰 관심을 가지고 있다”며 “보험을 통해 미래 대비와 투자 효과를 동시에 꾀하고 있는 2030세대의 합리적 성향이 향후 10년 내 미래 보험 산업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수정 기자 crystal@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