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업비트, 해외 법인 통해 우회상장···금융당국 특혜 의혹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사진=연합뉴스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가 해외 법인을 통해 가상화폐를 우회 상장하고 특정 세력이 이익을 보게끔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21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업비트 인도네시아 법인에 상장해 있던 밀크(MLK), 디카르고(DKA), 톤(TON) 등이 지난해 2∼8월 국내 시장에 상장하자마자 반짝 급등했다면서 작전 세력이 고점에서 일반 투자자들에게 코인을 떠넘겼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밀크, 디카르고, 톤은 모두 한국 업체가 ICO(가상화폐 공개) 프로젝트를 진행한 종목이다.

윤 의원에 따르면 지난해 2월 21일 국내 업비트에 진입한 밀크는 상장 당일 시초가 1천620원에서 2천620원까지 두 배 가까이 올랐다가 7시간 뒤 1천250원으로 반 토막 났다.

지난해 7월 14일과 8월 25일 각각 상장한 톤과 디카르고 역시 상장 직후 30% 안팎으로 급등했다가 7∼8시간 뒤 시초가 부근으로 떨어졌다.

윤 의원은 또 금융위원회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이 지난달 17일 업비트에 대한 신고를 수리한다고 발표한 즉시 고객 확인 의무를 이행하도록 해야 했는데 이달 6일까지로 유예했다면서 "특혜를 준 것이 아니냐"고 지적했다.

가상화폐 열풍으로 막대한 수수료 이익을 챙기고 있는 업비트를 보유한 두나무는 최근 한국 예금보험공사(예보)가 보유한 우리금융지주[316140] 지분에 대한 입찰에도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관련태그

#업비트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