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누리호, 정상비행 성공···위성 궤도안착엔 실패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누리호, 정상비행 성공…위성 궤도안착엔 실패. 사진=연합뉴스

우리나라 독자기술로 개발한 첫 우주 발사체 누리호 발사가 성공했다.

다만 목표 고도인 700km에는 도달했으나, 탑재체인 '더미 위성'(모사체위성)을 궤도에 올려놓는 데는 실패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오늘(21일) 오후 5시에 누리호는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됐다.

누리호는 1단 분리, 탑재체를 보호하는 덮개(페어링) 분리, 2단 엔진 정지, 3단 엔진 점화와 정지를 거쳐 700km 고도에서 더미 위성을 분리하는 데까지는 비행이 진행됐다.

탑재체가 궤도에 안착하지 못한 것은 3단 엔진의 작동이 예정보다 빨리 종료돼, 충분한 속력을 얻지 못한 것으로 풀이된다.

누리호는 1.5톤급 실용급 위성을 지구 저궤도(600∼800km)에 보내기 위해 제작된 발사체다. 이날 진행된 1차 발사에서 누리호는 실제 위성 대신 1.5톤짜리 더미 위성을 싣고 발사를 시도했다.

2차 발사에서는 조금 더 나아갈 예정이다.

내년 5월 200kg 위성과 1.3톤짜리 위성모사체를 싣고 2차 발사에 도전할 예정이다. 여기에 성능검증위성이 실리는데, 실용 위성 역할을 하진 않지만 발사체의 점화와 비행, 분리 등 동작 데이터를 확보해 성능을 검증할 계획이다.

또 위성이 제 궤도에 올라갔는지 지상과 교신을 하며 확인하고 국내 기술로 개발한 위성부품들이 정상 작동하는지도 검증한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발사 2시간여 후인 오늘(21일) 오후 7시께 브리핑을 열어 이런 내용을 공식 발표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누리호 발사를 참관한 후 대국민 메시지를 통해 "2030년까지 우리 발사체를 이용해 달 착륙의 꿈을 이룰 것"이라며 "2023년에는 NASA와 함께 제작한 태양관측망원경을 국제우주정거장에 설치할 것이다. 2029년 지구에 접근하는 아포피스 소행성 탐사계획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선민 기자 minibab35@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