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故 이건희 1주기]이재용 “한계에 굴하지 않는 과감한 도전으로 삼성 일궈”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건희 1주기 추도식, 가족만 참석해 간소히 진행
이재용 “겸허한 마음, 새로운 삼성 만들겠다”
삼성인력개발원에 흉상 설치...김기남 등 5명 참석

이미지 확대thumbanil

25일 경기도 수원 가족 선영에서 엄수된 고 이건희 회장 1주기 추도식에 모습을 드러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이수길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5일 고 이건희 회장 1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고인에게 삼성은 삶 그 자체였고, 현실의 한계에 굴하지 않는 ‘과감한 도전’으로 가능성을 키워 오늘의 삼성을 일구셨다”고 추모했다.

이 부회장은 가족들과 함께 이날 오전 10시 경기도 수원시에 위치한 가족 선영을 찾아 고 이건희 회장 1주기 추도식을 간소하게 진행했다. 추도식은 약 20분가량 엄수됐다. 추도식에는 모친 홍라희 여사와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사위인 김재열 삼성경제연구소 사장 등 가족만 참석해 고인을 기렸다.

이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이건희 회장이 우리를 떠난 지 벌써 1년이 됐다. 이제 겸허한 마음으로 새로운 삼성을 만들겠다. 이웃과 사회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우리 모두 함께 나아가자”고 말했다.

이날 이 부회장의 메시지를 두고 삼성은 살아 생전 초일류 기업 삼성을 일으켜 세운 고인의 치열했던 삶과 꿈을 향한 열정을 기리면서 새롭게 각오를 다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부회장이 지난 8월 가석방으로 풀려난 이후 외부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지난달 서울 서초구 소재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SAFY)’ 교육 현장에서 김부겸 국무총리를 만나 청년 일자리 대화를 주고 받은지 40여일 만이다.

삼성은 그룹 차원의 별도 추모 행사는 마련하지 않았다. 대신 이날 사내 블로그에 온라인 추모관을 만들어 직원들이 추모 메시지를 남기고 있다고 삼성전자 관계자는 전했다.

이건희 회장은 지난 2014년 5월 서울 용산구 자택에서 심근경색으로 쓰러진 뒤 6년 5개월여간 투병하다 지난해 10월 25일 새벽 향년 78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이건희 회장은 이병철 삼성 창업주 별세 후 1987년부터 삼성그룹 2대 회장에 올라 반도체, 휴대폰 등 핵심 사업에 대규모 투자로 글로벌 삼성을 일으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 부회장은 추도식을 마친 뒤 용인시 소재 삼성인력개발원 창조관에 설치된 고 이건희 회장의 흉상 제막식에 참석했다. 삼성은 생전에 ‘인재제일’ 철학을 바탕으로 ‘창의적 핵심인재’를 양성하는 데 힘을 써 온 고인을 추모하기 위해 창조관에 흉상을 설치했다. 제막식에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등 사장단 5명만 참석했다.

삼성 내부에선 이 회장의 업적을 고려해 규모 있는 추모식과 함께 영상 제작 등을 진행하자는 의견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다만 고인의 생전 유지와 유족의 뜻에 따라 간소하게 1주기를 보냈다.

재계에서는 고 이건희 회장 1주기를 기점으로 ‘뉴 삼성’ 만들기에 의욕을 드러내고 있는 이 부회장이 본격적인 경영 행보에 나설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이 부회장은 지난 8월 가석방 이후 취업제한 논란 등을 의식해 대외 활동을 자제해왔으나 이번주 미국 출장에 나설 것으로 알려진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 재계 총수들의 해외 출장 재개 움직임에 맞춰 경영 보폭을 넓힐 것으로 예상된다.

이 부회장이 11월 미국을 방문해 텍사스주 테일러 시로 거론되는 삼성전자의 제2파운드리 공장 건설 부지를 확정 지을 것으로 재계는 보고 있다. 최근 텍사스주 테일러시 의회가 삼성전자에 세제 혜택 등을 주는 지원 결의안을 최종 의결했고 이 부회장의 미국 출장에 맞춰 삼성이 공식 발표가 임박했다는 전망이 고개를 들고 있다.

한편, 이 부회장은 이날 삼성 임직원들의 온라인 추모 메시지에 대해 “많은 분들께서 고인을 기리며 추모해 주셨다. 고개 숙여 깊이 감사드린다”며 말했다고 삼성은 밝혔다.

김정훈 기자 lenno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