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SK온, 상장 전 프리IPO로 자금조달 나선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프리IPO 주관사로 도이치증권·JP모건 선정
지분 10% 안팎 매각 추진 중···3조원 규모 예상

thumbanil
SK온이 상장 전 수조원 규모의 프리IPO(상장 전 투자유치)로 자금조달에 나선다.
IB업계에 따르면 SK그룹은 최근 SK온의 프리IPO 주관사로 도이치증권과 JP모건을 선정했다. 우선 외국계 투자자에게 물량을 배정하고 나머지를 국내 투자자에게 배정할 것으로 예상되며 지분 인수 후보로는 해외 사모투자펀드(PEF) 운용사들이 거론되고 있다.

IB업계에서는 SK온의 프리IPO 규모가 지분 10%에 해당하는 약 3조원 가량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SK온은 배터리 사업 전문성을 높이고 투자자금 조달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 지난 10월 SK이노베이션에서 물적분할한 배터리기업이다.

지난해 포드와 합작사를 설립하고 미국에 총 129GWh 규모의 배터리 공장 3곳을 짓기로 했으며 최근에는 중국 옌청시와 중국내 배터리 4공장 건설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하는 등 해외 생산 거점을 빠르게 늘려가고 있다.

미래에 납품이 확정된 물량을 의미하는 수주 잔고는 현재 1600GWh 이상으로 글로벌 배터리 기업 최고 수준이다.

SK온 관계자는 “자문사 선정 후 프리IPO를 진행하는 것은 맞다”며 “단 현재 구체적인 내용은 확정된 바 없고 내년 초쯤 윤곽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관련태그

#SK온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