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금융당국 “4분기 잔금대출 공급 이상無···총 9조3000억 규모”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금융위원회 제공

금융당국이 4분기 입주 예정 사업장에서 잔금대출을 차질 없이 공급하고 있다는 진단을 내놨다.

26일 금융위원회는 금융감독원, 은행연합회와 수분양자의 잔금대출 관련 ‘입주사업장 점검 TF’ 회의를 열어 입주 사업장별 잔금대출 취급현황과 애로사항 등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그 결과 금융당국은 입주가 진행 중인 88곳에서 대출 가능 요건을 충족하는 입주자에 대한 잔금대출이 원활히 이뤄지는 것으로 분석했다.

4분기 중 입주예정 사업장은 117곳이며 금융권은 총 9조3000억원(여신 승인액 기준)의 잔금대출을 취급한다. 월별로는 ▲10월 2조원 ▲11월 5조6000억원 ▲12월 1조6000억원 등이 계획돼 있다.

특히 10∼11월 입주 사업장의 경우 입주자의 잔금대출 신청 규모는 3조2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금융권 대출 취급계획(7조6000억원)의 42.1%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금융회사가 12월 입주를 시작하는 사업장 29곳에 대해선 내년에 자금을 추가로 배정할 예정”이라며 “잔금대출 공급에 문제가 생기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물론 소비자의 불편이 없었던 것은 아니다. 일부 사업장에서 ▲잔금대출 취급여부 안내 미흡 ▲잔금대출 조기 소진 등 민원이 제기됐다. 아울러 과거와 비교해 금융회사의 잔금대출 취급결정이 다소 늦게 이뤄짐에 따라 잔금 마련에 불안을 느끼는 입주자도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당국은 잔금대출이 원활하게 취급되도록 영업점을 확대하고, 잔금대출 취급 여력이 있는 금융회사에서 추가로 취급하게 하도록 하는 등 조치를 취한 상태다.

금융위 측은 “입주예정 단지의 잔금대출 취급 정보를 면밀히 모니터링해 4분기 중 수분양자의 입주에 어려움이 없도록 관리하겠다”고 약속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