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최태원, 공정위원장 만나 “글로벌 경쟁 감안해 탄력적 정책 운영 필요”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조성욱 위원장 “공정하고 혁신적인 시장경제 시스템 구현 노력”
상의 회장단 및 회원기업 대표 참석···공정거래법 관련 자유토론

이미지 확대thumbanil

대한상공회의소,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 초청 정책 강연회.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13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조성욱 공정위원장 초정 정책 강연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13일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을 만나 국내 기업들이 글로벌 경쟁에서 불리하지 않도록 공정거래정책의 탄력적 운영을 요청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이날 상의회관에서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을 초청해 개정 공정거래법에 관한 정책강연회를 열었다.

이번 강연회는 경제계가 2022년 공정거래 정책방향을 듣고 이에 대한 공정위와 경제계간 의견을 청취하고 상호 소통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강연회에는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서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하범종 LG 사장, 조현일 한화 사장 등 주요 회원기업 대표와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등 공정위 관계자를 포함해 16명이 참석했다.

최 회장은 “공정거래법이 40년만에 전면개정되어서 올해부터 본격 시행된다”면서 “오늘 강연회는 기업들에게 ‘공정거래정책’에 대한 이해의 폭 넓히려 마련한 자리이지만 정책당국에게도 기업들 입장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는 자리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과 같이 세계적으로 산업과 시장판도가 급격히 재편되는 상황에서는 우리가 ‘세계시장의 공급자 되느냐 수요자 되느냐 따라 국가명운 크게 엇갈릴 것”이라며 “우리기업들이 글로벌기업과의 경쟁에 불리한 점 없도록 공정거래정책의 탄력운영을 바란다”고 강조했다.

조 위원장은 혁신성장 기반 마련, 법집행 체계와 절차 개선 등 공정하고 혁신적인 시장경제 시스템 구현을 위해 마련된 개정 공정거래법과 공정정책방향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디지털 공정경제 구현으로 지속가능한 혁신기반 마련, 상생하는 시장 환경조성, 올바른 거래질서 정립 등에 힘을 쏟겠다”며 “단계적 일상회복 과정에서 국민부담을 가중시키는 불공정행위에도 적극 대응하고, 불공정피해를 보다 신속하고 내실있게 해결하기 위한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플랫폼거래에서 소상공인과 소비자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모빌리티·온라인쇼핑 등 혁신 분야의 독점력 남용 등 불공정행위에 대한 감시를 강화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대·중소기업 간 자율적 상생문화 확산을 위해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현장애로 해결 등 다각적인 노력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