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오스템임플란트, ‘2000억 횡령’ 손실 반영에도 순이익 300억원 돌파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매출액과 영업익은 창사 이래 최대 실적

이미지 확대thumbanil

그래픽=박혜수 기자 hspark@newsway.co.kr

오스템임플란트가 2000억원 규모의 횡령액을 손실로 반영하고도 지난해 320억원에 달하는 순이익을 냈다. 특히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이다.

오스템임플란트는 지난해 매출액(연결 기준) 8230억원, 영업이익 1419억원을 기록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0.3%, 44.6%씩 증가한 수치다. 순이익은 전년 대비 69.1% 줄어들어든 320억원이다.

이번 실적은 직원 이 모 씨가 빼돌린 2215억원 가운데 이미 환수된 335억원과 수사기관이 몰수, 보전 조치 등으로 회수 가능한 금액을 평가한 외부 보고서를 바탕으로 산정한 액수다. 횡령으로 인한 피해액은 총 1880억원이다.

오스템임플란트는 매출과 영업이익이 창사 이래 최대 실적치라며 횡령 사건에도 우수한 실적을 냈다고 강조했다. 해외법인 매출이 전년 대비 50% 가량 성장하는 등 영업활동에 문제가 없다는 설명이다.

다만 이번 실적은 외부 감사인 감사가 완료되기 이전 회사의 내부결산 수치다. 따라서 향후 외부감사인의 감사 결과에 따라 실적 수치가 달라질 수 있다,

현재 오스템임플란트는 대규모 횡령 사건으로 상장 적격성 실질 심사 사유가 발생해 거래가 정지된 상태다. 회사는 앞서 지난 3일 자금관리 직원 이 모 씨를 업무상 횡령 혐의로 고소했다고 공시했다.

오스템임플란트는 “주식 거래 재개 시점을 앞당기기 위해 한국거래소의 요청사항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며 “외부 전문 인력을 포함해 전담 태스크포스 팀을 구축, 사고의 근본 원인을 진단하는 등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경보 기자 pkb@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