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사전투표 전날 '수도권' 총력전···여 "이재명 계양 출마 비겁", 야 "윤 대통령 정신차려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최대 승부처 '수도권'···양당 지도부 총출동
권성동 "이재명·송영길 계양구민 이중으로 우롱"
박지현 "민주당 지방정부 성과 이어가도록 도와달라"

이미지 확대thumbanil

26일 인천 계양구 윤형선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 선거사무실에서 열린 국민의힘 현장 원내대책회의에서 권성동 원내대표와 윤형선 후보가 대화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여야 지도부가 6·1지방선거 사전투표일을 하루 앞둔 26일 선거 최대 승부처인 수도권에 집중하며 지지층 끌어모으기에 나섰다. 국민의힘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출마한 인천 계양을에서 이 위원장을 겨냥했고, 더불어민주당은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에서 윤석열 정부 '견제론'을 펴며 지지를 호소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인천 계양을 윤형선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현장 원내대책회의를 열고 지원 사격에 나섰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 사무실에서 (회의를) 개최한 이유는 윤 후보가 열심히 잘 싸워서 이번 선거가 박빙으로 흐르고 있고, 그러한 윤 후보를 응원하고 지원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요즘 '계양이 호구냐'라는 말이 유행하고 있다. 계양구를 지역구를 두었던 국회의원은 서울로 떠났다"며 "반대로 계양에 어떠한 연고도 없는 사람이 국회의원을 하겠다고 이곳으로 왔다. 이렇게 민주당은 계양구민들을 이중으로 우롱하고 있다"고 이 위원장을 비판했다.

권 원내대표는 또 "최근 윤형선 후보가 이 후보를 앞지른다는 여론조사가 나오고 있으니까 이 후보가 윤 후보를 향해서 '지역연고주의자'라고 비난을 했다"며 "이 전 지사처럼 무연고로 아무런 인연도 없는 곳에 와서 오로지 당선만을 목적으로, 자신에 대한 방탄 국회를 열 심산으로 아무런 연고도 없는, 아무런 인연도 없는 계양구로 온다는 것이 과연 말이 되는 소리인가"라고 했다.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이 후보가 '이번 선거에서 지면 정치생명 끝난다 끽'이라고 했다"며 "지역의 국회의원이 되겠다는 사람이 자신의 정치생명을 걱정하고 안전한 텃밭에서 알아서 찍으라는 식으로 계양 주민들한테 협박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치생명 연장과 방탄의 옷을 입기 위해 계양에 왔다면 주권자인 계양 주민을 무시하는 행위이고, 정치적으로 비겁한 결정"이라고 했다.

이준석 대표는 아예 윤 후보의 선거운동원으로 등록하고 유세에 참여한다. 사전투표도 27일 계양구에서 참여한다.

국민의힘이 이 위원장을 직접 겨냥하는 배경에는 무명에 가까운 윤 후보가 대선 후보를 지낸 거물급 정치인인 이 위원장을 꺾는 '반전'으로 선거 완승의 마지막 정점을 찍겠다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26일 서울 서대문구 현대백화점 신촌점 유플렉스 앞에서 열린 서울시장 후보 지원유세에서 이동화 서대문구의원 후보와 인사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민주당 지도부 역시 수도권에 집중하며 지지층 결집에 나섰다. 윤호중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와 금천·동작구청장 후보 유세에 나섰고, 박지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은 서울 강북과 경기 파주·고양에서 지원 유세를 했다.

민주당은 윤석열 정부를 견제할 수 있는 유일한 거대 야당으로서의 존재감을 부각하며 '무능 대 유능' 프레임을 강조했다.

윤호중 위원장은 송 후보의 신촌 유세에서 "정권이 바뀐 16일 동안 아직도 정신을 못 차리고 있다"며 "안보는 망각, 외교는 망신, 인사는 망사, 민생은 망생이다. 아직도 위기에 빠져 있는 윤석열 대통령, 정신 차리라고 이번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의 송영길 서울시장을 꼭 찍어달라"고 당부했다.

박지현 위원장도 이순희 강북구청장 후보 수유역 지원 유세에서 "이번 지방선거는 심판이 아닌 일꾼을 뽑는 선거가 돼야 한다"며 "지난 대선에서는 국민의 선택을 받지 못했지만,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꼭 선택해 주셔서 지금까지 민주당 지방정부가 거둬 온 성과를 이어갈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저녁 서울 청계광장에 모여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 유세'를 진행한다.

한편 6·1지방선거 사전투표가 오는 27일과 28일 이틀 동안 전국 3,551개 투표소에서 실시된다. 일반 유권자는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가까운 사전투표소를 찾아 투표하면 된다. 또 코로나19 확진 및 격리자는 사전투표 둘째 날인 28일 하루 오후 6시 30분부터 8시까지 투표가 가능하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