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새마을금고중앙회 "횡령 사고 금액 전액 보상···재발 방지 대책 마련하겠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새마을금고중앙회가 최근 지역 새마을금고에서 발생한 40억원대 횡령 사고에 대해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하면서 사고금액을 전액 보상하겠다고 밝혔다.

새마을금고중앙회는 26일 입장문을 통해 "최근 발생한 지역 새마을금고의 횡령 사고에 대해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새마을금고 내부통제시스템에 미비한 점이 없는지 다시 한번 살펴보고, 시스템을 개편·보완하는 등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특별검사를 통해 사고 원인, 경위, 사고 금액 등에 대한 정밀 조사를 진행 중이다"며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사고금액 전액을 보상해 회원들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사고 인지 즉시 사고자 직무배제 조치 했다"고 전했다.

새마을금고는 새마을금고법에 따라 금융당국이 아닌 행정안전부가 관리·감독을 하고 있다.

앞서 송파중앙새마을금고 소속 직원 A씨는 2005년부터 지난해까지 약 16년 간 40여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A씨는 고객들에게 예금이나 보험 상품을 가입시켜 들어온 돈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기존 고객들이 가입한 상품 만기가 다가오면 신규 가입자들의 예치금으로 이를 지급하는 이른바 '돌려막기' 방식을 써 40억원을 횡령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중 현재 고객에 미변제 된 금액은 약 11억원이다.

한재희 기자 han3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