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누리호, 16일 발사 무산···"추가 점검 사항 발생"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산화제탱크 레벨센서 신호이상 발견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16일로 계획됐던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의 2차 발사가 무산됐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에 따르면 누리호는 15일 오전 11시 30분께 기립 및 발사대 고정 작업을 완료했으나, 오후 2시 5분께 원인 모를 센서의 신호이상이 발견됨에 따라 16일 발사가 불가능해졌다.

향후 일정은 불투명한 상태다.

항우연은 15일 오후 5시 20분께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언론 브리핑을 열고 "산화제 탱크 레벨 센서가 비정상적인 수치를 나타내는 것을 오후 2시 5분께 확인했다"며 "현 상태로는 발사 준비를 진행하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산화제 레벨센서란 산화제 탱크 내부에 충전되는 극저온 상태의 산화제 수위를 계측하는 설비다.

고정환 항우연 한국형발사체개발사업본부장은 "(발사체가) 기립을 하면 (레벨센서의) 센서값이 변해야하는데 그렇지 않다"며 "센서가 동일한 값을 나타내고 있다"고 문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원인 파악을 시도했으나 기립 상태에서 확인하기 어려워 현 상태로는 발사 준비 진행이 불가하다고 판단했다"며 "발사관리위원회에 보고한 결과 오후 5시께 발사체 조립동으로 이송해 점검하기로 결정됐다"고 밝혔다.

고 본부장은 "점검 과정에서는 특별히 문제가 되는 부분이 확인이 안됐다"고 부연했다.

현재 항우연 측이 문제 원인을 아예 파악하지 못했기 때문에, 발사를 언제쯤 재추진할 수 있을지는 지금으로서는 알 수 없는 상황이다.

원인에 대해 고 본부장은 "센서 자체가 이상할 수도 있고, 연결 케이블이 이상할 수도 있다"며 "센서가 계측한 신호를 받아 우리가 이해할 수 있는 신호로 바꿔주는 터미널 박스라는 장치의 이상일 수도 있다"며 다양한 가능성을 추측으로 제시했다.

항우연은 일단 누리호를 조립동으로 다시 옮겨 원인을 분석하고 문제 부위를 파악해 보완하는 작업을 할 예정이다.

앞서 누리호 발사관리위원회는 일정 변경 가능성을 고려해 발사예비일을 16∼23일로 설정해뒀다.

만일 이 기간 내에 문제 상황이 해결되지 않으면, 다시 발사관리위원회를 열어 추후 일정을 논의해야 한다. 또, 우리 정부가 국제사회에도 발사 관련 일정을 다시 통보하는 절차를 거쳐야한다.

이상률 항우연 원장은 "저도 당혹스럽고 많은 분들이 와 계신데 이런 일이 발생해서 매우 죄송스러운 심정"이라며 "빠른 시간에 확실하게 해결해서 도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누리호는 이날 오전 7시20분께 무인특수이동차량에 실려 나로우주센터 내 발사체종합조립동에서 출발했고, 오전 8시30분께 기립 장치인 이렉터(erector)의 도움을 받아 발사 패드에 수직으로 세워졌다.

발사 준비 작업은 이날 이른 오후까지 순조롭게 진행됐으나, 이날 재점검에 들어가면서 누리호는 다시 조립동으로 돌아가게 됐다.

연합뉴스

관련태그

#누리호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