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IRA 타격 본격화'...현대차·기아, 9월 美 전기차 판매량 '뚝'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8월 대비 아이오닉5 14%·EV6 22%↓
IRA·페이드 아웃 현상 맞물려 감소세 본격화 전망
전기차 타격 불구 현대차·기아, 9월 美 판매량 일제히↑

이미지 확대thumbanil

현대차 전기차 아이오닉5 · 기아 전기차 EV6

현대차·기아의 미국 시장 전기차 판매량이 전월 대비 두 자릿수 가까이 쪼그라들면서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의 타격이 본격화 됐다는 평가다. 미국 현지 공장이 완공될 때까지 판매 반등을 일으킬 별다른 묘수가 없다는 점에서 정부의 늑장대응에 전기차 시장을 향한 현대차그룹의 '퍼스트무버' 전략에 차질이 생겼다는 지적이다.

4일 현대차 미국판매법인(HMA)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 9월 미국 시장에서 아이오닉5 1306대를 판매했다. 이는 지난 7월과 1984대, 8월 1517대보다 각각 30%, 14% 가량 줄어든 수치다. 기아 전기차 EV6도 9월 한달 간 1440대 판매에 그치며 8월 1400대 대비 21.7%, 7월 1716대 대비 16% 가까이 감소했다.

미국에서 선전하는 두 전기차가 동시에 부진하면서 지난 8월부터 시행된 미국 정부의 IRA 타격이 본격화 됐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IRA는 미국 현지에서 최종 조립된 전기차에 대해서만 최대 7500달러(약 1000만원)의 보조금을 지급하도록 한 법안으로 지난 8월 16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서명 후 공포해 곧바로 시행됐다. 해당 법안으로 현재 한국에서 생산돼 미국으로 수출되는 현대차 아이오닉5와 기아 EV6는 보조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됐고, 그 여파가 9월 판매량에 온전히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업계에선 IRA 여파와 신차 판매가 정점을 찍은 뒤 감소하는 페이드-아웃(Fade-out) 현상이 맞물려 현대차·기아의 전기차 감소세가 더욱 가팔라질 것으로 보고 있다. 문제는 이같은 추세가 현대차가 미국 조지아주 서배너에 건립 중인 전기차 공장이 완공되는 2025년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이다.

그나마 다행인 건 오는 11월 미국 중간선거 이후 IRA가 유연하게 적용될 수도 있다는 주장이 일각에서 나오고 있고, 실제 미국 상원에서 현대차그룹에 대한 보조금 관련 조항 적용을 유예하는 법안이 발의됐다는 점에서 일말의 기대를 갖게 한다.

한편, 전기차 판매량 감소에도 불구하고 현대차·기아의 9월 미국 내 판매량은 더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현대차 전년 동월 대비 11% 증가한 5만9465대를 판매했다. 차종별로 보면 투싼이 31% 증가한 1만2971대로 가장 많이 팔렸고, 싼타페는 40% 늘어난 9192대 판매됐다. 3분기 누적 판매량은 18만4431대로, 전년 동기 대비 3% 늘어나며 3분기 기준으로는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기아는 전년 동월보다 6% 증가한 5만6270대를 기록했다. 9월 판매량으로는 역대 최고치다. 3분기 판매량도 18만4808대로, 역대 3분기 기준 최대 실적을 나타냈다. 스포티지가 전년 동월 대비 88% 증가한 1만2412대가 판매됐으며, 쏘렌토도 79% 증가한 7350대 팔렸다.

이승연 기자 ls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