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국조 청문회 1시간 지연시킨 ‘증인 가림막’ 논란

19일 국회에서는 국정원 국정조사특위 2차 청문회가 열렸다. 이날 청문회장에는 증인들의 신원을 보호하기 위한 목적으로 가림막이 설치됐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국가정보원 국정조사특위 2차 청문회가 증인들에 대한 ‘가림막’ 문제를 놓고 여야가 치열한 공방이 벌어졌다. 특위는 결국 질의응답에 들어가지도 못하고 한 시간 가량 의사진행 발언만 이어진 끝에 정회가 선포됐다.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조특위 청문회에는 증인과 참고인 26명이 출석했다. 이들 중 국정원 전현직 직원들이 출석해 있는 관계로 신원 보호를 위해 청문회장에는 여야 합의 하에 증인석 앞쪽으로 대형 가림막이 설치됐다.

이를 두고 민주당을 비롯한 야당 의원들은 강력히 문제 제기를 하고 나섰다. 박영선 민주당 의원은 “가림막 안으로 국정원 직원들이 들락날락하고 있다”며 “저 안에서 무엇을 하고 있는지 어떻게 아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증인 중 박원동 전 국익정보국장과 민병주 전 심리전단 단장은 범죄 혐의를 받고 있다”며 “새누리당은 이들을 감싸지 말라”고 힐난했다.

이상규 통합진보당 의원도 “진실을 차단하고 국민과의 소통을 차단하는 가림막”이라며 “국정원이 음지에서 저지른 잘못에 대해 국정조사를 하고 있는데 저 가림막은 도대체 뭔가”라고 일갈했다. 이 의원은 “국정 최고책임자가 나와서 해명해야 한다”며 “박근혜 대통령이 나와서 결자해지하라”고 촉구했다.

결국 여당 간사인 권성동 새누리당 의원은 “가림막 설치는 사전에 여야 간에 합의한 것”이라면서도 “정 의심스럽다면 여야 보좌관 대표 1명 씩 가림막 안에 들여보내자”고 논란을 수습했다.

결국 국조특위는 한 시간 가량의 공방을 벌인 끝에 가림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회에 들어갔다.

이창희 기자 allnewgu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