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권은희씨 “불법댓글 중간발표 대선영향 있었다” 폭로

국가정보원 불법댓글 의혹 사건을 담당했던 권은희 전 수서경찰서 수사과장이 지난해 12월 경찰의 중간 수사발표에 대해 “대선에 영향을 주기 위한 것”이라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19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원 국조특위 2차 청문회에는 권 전 과장을 비롯해 26명의 증인과 참고인들이 출석한 가운데 특위 위원의 치열한 질의응답이 진행되고 있다.

이 자리에서 권 전 과장은 신경민 민주당 의원이 “지난해 12월 16일 경찰의 중간 수사발표가 적절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기존에 이미 나왔던 자료에 대해 불충분하고 객관적이지 못하게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빼거나 축소해 발표한 것”이라며 “결코 있어서는 안 될 일”이라고 대답했다.

이어 박범계 의원이 “중간 수사발표가 대선에 영향을 미쳤다고 보는가”라는 질문에는 “대선에 영향을 주기 위해 부정한 목적으로 한 것이 분명하다”고 밝혔다.

권 전 과장은 당시 국정원 직원 김모 씨의 노트북을 분석 중이던 자신에게 서울지방경찰청측이 분석 키워드를 4개로 줄여달라고 한 사실을 언급하며 “키워드 축소는 곧 수사 축소”라고 말했다.

아울러 중간 수사발표에 대해 권 전 과장은 또한 “수서경찰서 수사팀에서는 증거분석 결과를 검토하고 판단하지 않았기 때문에 실제 이뤄지리라고 보지 않았다”며 “서울청 주도 하에 이뤄질 것이란 분위기는 몇 차례 회의를 통해 나중에 전달받았다”고 덧붙였다.

이창희 기자 allnewgu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