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유기준 이어 유일호도 청문회 통과···‘현역 불패’ 이어가

유일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左)와 유기준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사진=김동민 기자 life@


유기준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에 이어 유일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까지 국회의 검증 칼날을 무사히 통과하면서 현역의원 ‘불패’ 기록이 이어졌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는 10일 전체회의를 열어 유일호 후보자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이날 국토위는 보고서를 통해 “국회의원과 민간활동을 통해 쌓은 폭넓은 이해와 경험에도 고도의 전문성이 요구되는 국토교통 분야의 제반 현안에 적절히 대응하기에 부족하다는 다수 지적이 있었다”고 명시했다.

이어 “후보자가 총선에 출마할 경우 장관 재임기간이 10개월에 불과해 국토부 주요 정책 수립·시행에 차질을 초래할 수 있다는 점에 상당한 우려를 표하고, 위장전입과 주택 매입가격 축소 신고는 국무위원으로서 요구되는 도덕성과 준법성에 못 미치는 부적절한 처신이었다고 여야가 공통으로 문제를 제기한다”고 밝혔다.

또한 “서민주거안정, 수도권 규제 합리화 등 국토교통 분야에 산적한 현안을 조속히 숙지하고, 청문회 과정에서 제기됐던 다양한 정책제안과 지적사항을 적극적으로 정책에 반영해 주거복지 실현과 국토의 균형발전을 위해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정책을 추진할 것을 권고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유일호 후보자는 전날 청문보고서가 채택된 유기준 후보자와 함께 박근혜 대통령의 임명 절차를 거쳐 정식 장관으로 취임하게 된다.

이창희 기자 allnewon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