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G전자, 국내 최대 규모 1㎿급 ESS 통합 시험 장치 구축

LG전자는 23일 오전 인천 경서동 인천캠퍼스에서 LG전자 1메가와트(㎿)급 ESS 통합 시험설비 가동식’을 열었다. 사진 왼쪽부터 박희찬 LG전자 ESS BD담당 상무, 정찬기 한국스마트그리드협회 상근부회장, 유상봉 한국전력기술인협회 회장, 이상봉 LG전자 에너지사업센터장 겸 부사장, 오태규 산업통상자원부 전기위원회 위원장, 장세창 전기산업진흥회 회장, 정현교 서울대 교수 겸 전기학회 차기 회장, 백상엽 ㈜LG 사업개발팀 부사장, 김재철 숭실대 부총장 겸 한국조명전기설비학회 회장이 가동 개시 테이프를 끊고 있다.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가 총액 106억원을 투자해 구축한 국내 최대 규모의 에너지저장장치(ESS) 통합 시험 설비가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갔다.

LG전자는 23일 오전 인천 경서동 인천캠퍼스에서 LG전자 1메가와트(㎿)급 ESS 통합 시험설비 가동식’을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오태규 산업통상자원부 전기위원회 위원장과 이상봉 LG전자 에너지사업센터장 겸 부사장 등 관계자 4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에 가동되는 설비는 ESS 제품에 공급되는 주파수와 전압 등의 전기 특성을 다양하게 변경해 제품의 성능과 안정성을 확인할 수 있는 시험 장치다.

특히 이 설비는 국내에 설치된 계통 모의 시험장치 중에서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그동안 국내 최대 규모의 설비는 시험 최대 용량이 350㎾ 수준이어서 대형 빌딩과 발전용인 ㎿급 ESS 제품의 성능 테스트에 한계가 있었다.

이 설비는 ㎿급 ESS 제품의 출시 전 실제 작동 환경에서 성능 규격 시험이 가능하도록 용량이 1.4㎿인 계통 모의 시험장치를 설치했다. 또 1.4㎿h 배터리와 1㎿ 모의 부하 장치, 에너지 관리 시스템 등을 갖췄다.

오태규 위원장은 축사에서 “㎿급 시험 설비 구축으로 국내에도 완벽한 품질을 확보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했다”며 “친환경 에너지산업 분야를 주도할 대용량 제품의 출시가 가능해졌다”고 평가했다.

LG전자는 지난해 8월 ESS BD를 공식 출범하고 에너지저장장치 사업에 본격 진출했다. 더불어 같은 해 LG화학 익산공장에는 3㎿규모의 ESS 제품 설치를 시작으로 올 초에는 스마트그리드 보급사업의 일환으로 대림산업 전주공장에 1㎿급 ESS 설비를 공급하기도 했다.

LG전자는 ㎿급 대용량 시험 설비의 규모를 보다 확대할 예정이다. 빌딩용과 발전용 ESS 제품에서 태양광이나 풍력과 같은 신재생 에너지와 연계한 마이크로그리드 구축으로 사업 영역을 넓혀 ESS 분야에서 경쟁 우위를 구축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이상봉 LG전자 에너지사업센터장 겸 부사장은 “LG는 그룹 차원에서 친환경 에너지 사업에 지속 투자해 경쟁력을 갖춰 왔다”며 “우수한 품질과 고효율의 제품을 앞세워 친환경 에너지 사업을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백현 기자 andrew.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