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소희 기자
등록 :
2016-03-17 08:12

‘돌아저씨’ 윤박, 소름 돋는 반전… 이렇게 나쁜 사람이었어?

사진=SBS '돌아와요 아저씨' 화면 캡처


‘돌아저씨’ 윤박이 연이은 반전으로 안방극장을 쫄깃하게 만들고 있다.

16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돌아와요 아저씨’(극본 노혜영 현주연, 연출 신윤섭) 7회에서는 그동안 이해준(정지훈 분)과 신다혜(이민정 분)의 곁에서 김영수(김인권 분)의 죽음의 전말을 파헤치기 위해 다방면으로 도움을 줬던 정지훈(윤박 분)의 소름 돋는 반전이 밝혀져 긴장감을 극대화 시켰다.

이날 지훈은 해준에게 영수가 얽혀있던 비리 사건의 뇌물을 찾아 꺼내는 모습이 발각됐던 상황. 지훈은 심부름이라 둘러댔지만, 해준은 그간 지훈의 수상한 낌새를 떠올렸다.

이어 영수가 사망한 백화점 옥상의 CCTV를 골프채로 부수거나 해준이 복원을 맡긴 CCTV 영상 디스크도 몰래 망치로 깨부수고, 백부장(윤기원 분)에게 영수가 돌려준 노란 봉투의 행방을 찾아내라고 협박하는 등 지훈의 소름 돋는 지난 반전 행각들이 낱낱이 펼쳐져 시청자들을 경악하게 했다.

이에 해준은 지훈에게 “김영수는 자살한 게 아니라고 했잖아. 김영수를 믿는다고 했잖아”라며 따져 물었던 터. 지훈은 “내가 믿는다고 했던가. 사실을 말했을 뿐인데”라고 영수의 죽음을 위장하려던 사실을 부정하지 않아 충격을 안겼다.

또한 지훈은 주먹을 날리면서 격분하는 해준을 향해 “어차피 김영수는 신다혜 인생에 오점이었어”라며 “그 인간이 제일 잘못한 게 뭔지 알아? 다혜를 놔두고 죽어버렸다는 거야. 자살이건 아니건”이라고 도리어 다혜를 세상에 홀로 두고 떠난 영수를 원망하는 속내를 털어놔 해준의 말문을 막히게 했다.

더욱이 지훈은 다혜에게 오래 전부터 남몰래 간직해온 사랑을 고백해 반전에 반전을 더했다. 지훈이 패션쇼를 마친 후 다혜의 곁으로 다가가 “미안해”라며 “9년 전부터 이 말 꼭 하고 싶었다. 그런데 기회가 없었지. 따지고 보면 우린 제대로 헤어진 적이 없었으니까”라고 과거 다혜와 흐지부지하게 끝냈던 사이를 언급했다.

뿐만 아니라 지훈은 “‘다시 시작하자’ 이 말도 꼭 하고 싶었다”라며 영수가 죽고 나서야 말할 수 있는 다혜를 향한 마음을 전했다. 다혜가 당황한 나머지 자리를 뜨려 하자, 지훈은 다혜를 붙잡은 채 애절한 진심을 눈빛으로 드러냈다.

그러나 때마침 해준이 등장해 지훈에게 잡힌 다혜의 손을 낚아챘고, 다혜를 두고 지훈과 해준의 팽팽한 신경전이 벌어져 긴장감을 조성했다.

이후 해준이 임원들 앞에서 영수가 자살이 아닌 과로사였음을 증명해낸 가운데 조력자에서 반전남으로 밝혀진 지훈의 행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방송.

이소희 기자 lshsh3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투자증권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갈월동)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회관 7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