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신세계 총수일가, 신세계인터내셔날 지분 일부 처분

정용진·정재은, 전량 처분···비주력 계열사 지분 정리
정유경, 증여세 마련 위해 15만주 매각···266억원 취득

신세계인터내셔날(SI)은 정재은 신세계그룹 명예회장과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총괄사장이 보유 중이던 자사 주식 일부를 시간외 매매로 처분했다고 27일 공시했다.

정재은 명예회장과 정용진 부회장은 각각 보유하고 있던 신세계인터내셔날 지분 0.68%와 0.11% 전량을 매각했다.

정유경 총괄사장도 15만주를 매각해 지분율이 21.44%에 19.34%로 2.1% 포인트 낮아졌다. 정 총괄사장은 이번 지분 처분으로 266억원의 자금을 확보했다. 정 총괄사장은 지난 4월 아버지인 정 명예회장으로부터 신세계인터내셔날 주식 150만주를 증여 받았는데 이 증여세 마련을 위해 처분한 것이다.

신세계 측은 “정 명예회장과 정 부회장은 비주력 계열사 지분을 정리하는 차원에서 매각했고 정 총괄사장은 증여세를 내는 데 필요한 자금을 마련하는 차원에서 주식 일부를 매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부회장과 정 사장은 지난 2016년 각자 보유중이던 신세계·이마트 지분을 교환해 분리 경영 체제를 구축했다. 정 부회장은 이마트와 편의점, 푸드, 호텔 사업을, 정 사장은 백화점과 면세점, 패션 사업을 담당한다.

정혜인 기자 hi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