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지숙 기자
등록 :
2021-01-21 06:09

[10대그룹 파워 100인(29)]‘비스포크’ 흥행 이끈 김현석 삼성전자 CE부문장

삼전 16년 연속 TV시장 1위 달성
코로나19 속 실적 고공행진 주도

김현석 삼성전자 CE부문장(사장)은 2018년 대표이사에 올라 4년째 삼성전자 가전부문을 이끌고 있다.

1961년생인 김 사장은 동국대 사대부고를 졸업 후 한양대학교 전자공학과에서 학사, 미국 포틀랜드대학원에서 전기전자공학 석사를 마쳤다. 이후 1992년 삼성전자 디스플레이사업부 개발팀에 입사하며 ‘삼성맨’ 생활을 시작했다.

김 사장은 경력 대부분을 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에서 쌓았다. 1999년 디스플레이사업부 선행개발그룹장을 맡았으며 2001년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모니터개발그룹장, 2003년 LCD TV개발그룹장, 2009년 개발팀장, 2011년 상품전략팀장을 거쳐 2012년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부사장) 자리에 올랐다. 2017년에는 CE부문장(사장) 겸 삼성리서치장을 맡았으며 2018년부터 CE부문 대표이사로서 업무를 시작했다.

장기간 개발 전문가로 근무한 김 사장은 삼성전자가 15년 연속 세계 TV시장 1위를 달성하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고 평가받는다. 글로벌 시장조사 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해 5년만에 최대 출하량인 4900만대가 넘는 TV를 판매한 것으로 추정된다.

CE부문장을 맡은 뒤에는 2019년 생활가전 사업비전 ‘프로젝트 프리즘’을 발표했다. 특히 첫 번째로 발표한 ‘비스포크’는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최근 누적 출하량이 100만대를 돌파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프로젝트 프리즘 두 번째 가전으로 그랑데 인공지능(AI) 세탁기와 건조기를 공개했으며 세 번째 제품 ‘뉴 셰프컬렉션’ 냉장고도 출시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말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실적 개선을 이끈 김현석 사장과 김기남 부회장, 고동진 사장 대표이사 3인을 모두 유임하기로 했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투자증권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갈월동)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회관 7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