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넥슨코리아, 日 본사에 6561억원 배당···역대 최대 규모

김정주 NXC 대표

넥슨코리아가 모회사인 일본 넥슨에 사상 최대 규모의 현금을 배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일본 전자공시(EDINET)에 따르면 넥슨코리아는 299억8400만엔(약 3203억원)을 일본 넥슨에 연말 배당하기로 했다. 이미 지난해 314억3400만엔(3358억원)을 중간 배당했기 때문에 총액은 614억1800만엔(6561억원)에 달한다.

넥슨코리아의 본사 배당 규모는 2019년 467억5900만엔(4995억원)보다 30% 이상 늘어난 역대 최대 규모다.

비상장사인 넥슨코리아는 아직 작년 실적을 발표하지 않았는데, 2019년 기준 영업이익 1769억원, 당기순이익 1124억원을 기록했고 그 전 해에는 적자를 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네오플’ 등 알짜 자회사가 번 돈이 일본 본사로 흘러 들어가는 구조로 추정하고 있다. 넥슨코리아는 네오플로부터 계속 돈을 빌려 현재 차입총계는 1조6961억원에 달한다.

모회사로 흘러간 자금은 일부 자사주 매입에 쓰일 것으로 보인다. 일본 넥슨은 2023년까지 1000억엔(1조684억원) 규모의 자사주를 매입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일본 주주에 대한 배당도 크게 늘어난다. 일본 넥슨은 지난해 실적에 대한 배당으로 1주당 총 5엔씩 주기로 했는데, 이는 2019년 2.5엔의 두 배다.

넥슨코리아 측은 모회사 배당에 대해 “주주가치 제고 및 미래사업을 위한 재투자 등 기업가치 제고 목적”이라고 말했다.

고병훈 기자 kbh641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