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단독]쿠팡, 본사 사무직 직원도 주식 준다

주식 부여 대상 미포함 직원 형평성 논란 불식
상여금 지급 4주 연기 및 전 직원 주식부여 검토 공지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상장을 앞둔 쿠팡이 본사 사무직 및 직급 레벨이 높은 직원들에게도 주식을 부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2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쿠팡은 무상 주식 급여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본사 사무직 등에 대한 주식 부여를 검토하고 있다고 최근 직원들에게 공지했다.

이와 함께 쿠팡은 주식, 현금 중 선택하도록 했던 상여금 지급을 4주간 연기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식 부여를 검토하면서 상여금 지급 일정을 다소 연기하기로 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쿠팡은 NYSE 상장을 앞두고 현장직원들에게 1인당 200만원 규모의 주식을 무상으로 지급한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대상자는 쿠팡과 자회사에 재직 중인 쿠팡 배송직원(쿠팡친구)과 물류센터 상시직 직원, 레벨 1∼3의 정규직과 계약직 직원, 다음달 5일까지 상시직으로 전환하는 일용직은 주식을 무상으로 받을 수 있다. 주식 지급 규모는 약 1000억원이 될 전망이다. 이들에게 나눠 주는 주식은 양도제한조건부주식(RSU)이다. 주식을 받은 날로부터 1년을 근무하면 50%를, 2년 근무하면 나머지 50%를 받는 방식이다.

그러나 이번 주식 지급에는 잠실 본사에서 일하는 일반 사무직 대다수가 포함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형평성’ 논란이 일었다. 주식 부여 대상인 레벨 1~3급 직원들 대부분은 현장에서 근무하고 잠실 본사에서는 총무, 인사 등 4~10레벨 사무직들이 근무 중이다.

한편 쿠팡은 지난 12일(현지시간)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보통주 상장을 위한 신고서를 제출했다. 쿠팡은 미국 NYSE에 클래스A 보통주를 ‘CPNG’ 종목코드(Trading Symbol)로 상장할 계획이다.

정혜인 기자 hij@

관련태그

#쿠팡

#김범석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