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현대건설기계, 1Q 영업익 797억···출범 후 ‘분기 최대’ 실적

매출 9649억원, 전년比 51.6%↑
中·인도 등 신흥시장 판매 확대

이미지 확대thumbanil
현대중공업그룹 계열사인 건설 중장비업체 현대건설기계가 2017년 출범 후 분기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현대건설기계는 28일 올해 1분기 매출액이 전년보다 51.6% 증가한 9649억원,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644.9% 증가한 797억원이라고 공시를 통해 밝혔다.

이전까지 분기 실적 최대치는 매출액의 경우 2018년 1분기 9305억원, 영업이익은 같은 해 2분기 752억원이다.

현대건설기계는 원자재가 상승과 각국의 경기부양책으로 인해 중국, 인도를 포함한 신흥시장에서 판매량이 크게 확대된 것이 이유라고 설명했다.

지난 1분기 중국 시장의 경우 3179대의 굴착기가 판매됐는데 지난해 같은 기간 1331대보다 2배 이상 많은 판매량이다.

인도 시장의 경우 에서도 지난 1월 북부 구자라트주(州) 아메바다드에 지점을 추가로 설립하고 연비를 개선한 20톤급 신모델 굴착기를 출시하는 등 현지 맞춤형 영업 전략을 통해 1분기에만 전년 동기(1106대) 대비 40% 늘어난 1549대의 굴착기를 판매했다.

북미, 유럽 등 주요 시장에서도 경기 활성화 기대감에 따른 건설장비 수요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판매량이 증가했다는 입장이다.

공기영 현대건설기계 사장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따른 경기회복 기대와 각국 투자가 본격화됨에 따라 중국, 인도뿐만 아니라 유럽, 북미시장에서도 수요증가가 기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