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삼성전자, 현대제철과 폐수슬러지 재활용 신기술 개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삼성전자와 현대제철 직원이 반도체 폐기물로 수입 광물을 대체한 제품을 들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현대제철과 협력해 반도체 제조공정에서 발생하는 폐수슬러지(침전물)를 제철 과정 부원료로 재사용할 수 있는 신기술을 공동 개발했다고 27일 밝혔다.

삼성전자와 현대제철, 제철세라믹(재활용업체) 3사는 지난해 8월 폐수슬러지 재활용관련 기술협약을 맺고 공동 연구개발을 통해 올해 4월 현대제철 당진제철소에서 30톤의 형석대체품을 사용해 철강재 생산에 성공했다.

해당 신기술은 올 6월 한국환경공단 1차 평가, 8월 국립환경과학원 최종 평가를 거쳐 지난달 31일 최종 승인됐다는 게 삼성전자의 설명이다.

형석은 전량 해외(남미, 중국 등) 수입에 의존 하고 있는 광물이다. 현대제철에서는 연간 약 2만톤의 형석을 수입해 사용하고 있으며 이르면 10월 말부터 약 1만여톤을 폐수슬러지 재활용품으로 대체하고 향후 점차 사용량을 늘려간다는 계획이다.

이번 기술개발로 삼성전자는 그동안 시멘트공장으로 보내지던 폐수슬러지를 다양한 분야에서 재활용 할 수 있게 됐다. 현대제철은 수입에 의존해온 형석 구매비용을 줄이는 효과가 예상된다.

삼성전자 DS부문 정성대 환경안전센터장(전무)는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폐기물 재활용률 100% 달성을 목표로 친환경 자원순환기술 개발을 지속함으로써 ESG경영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최주태 현대제철 연구개발·품질본부장(전무)는 “이번 재활용 기술을 통한 자원 확보는 친환경 미래 제철소의 중요한 전략적 요소이자 경쟁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훈 기자 lenno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