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주호영, '화물연대 파업 예고'에 "모든 법적 책임져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의원총회서 "안전운임제는 핑계, 정치적 파업" 비판

이미지 확대thumbanil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화물연대본부의 오는 24일 총파업 예고에 대해 "답이 정해진 정치적 파업"이라며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주 원내대표는 23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시국이 엄중한데 화물연대가 파업을 예고하고 있다"며 "불법 행위로 인한 모든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이같이 밝혔다.

앞서 화물연대는 24일부터 안전운임제 일몰제 완전 폐지와 차종·품목 확대 등을 촉구하며 전면 총파업에 돌입하겠다고 예고했다. 안전운임제는 과로·과속 등을 막기 위해 화물 노동자에게 최소한의 운송료를 보장하겠다는 취지로 지난 2020년 3년 일몰제로 도입, 올해 말 종료를 앞두고 있다.

이에 국민의힘과 정부는 전날 긴급 당정 협의회를 열고 컨테이너와 시멘트의 안전운임제 일몰 시한을 3년 더 연장하기로 했다. 다만 철강, 자동차 등 5가지 품목은 확대하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주 원내대표는 이 같은 결정에도 화물연대가 파업 철회를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하며 "안전운임제는 핑계였을 뿐 이미 답이 정해진 정치적 파업"이라고 맹비난했다. 그는 "화물연대 집단 운송 거부는 어려운 우리 경제에 심각한 악영향을 미칠 것이 분명하다"며 "공사 현장이 멈추고 물류 운송에 차질을 빚는 것은 물론 국민 생활에도 심각한 불편을 끼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정부를 향해 "법과 원칙에 따른 엄정한 대처"를 주문했다. 그는 "불법 행위는 한 치 물러섬 없이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히 대처하길 바란다"며 "노동계의 정당한 파업이나 집회는 보장돼야 하지만 정치 투쟁, 불법 투쟁, 과격 투쟁은 용납되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