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3일 화요일

  • 서울 15℃

  • 인천 16℃

  • 백령 13℃

  • 춘천 13℃

  • 강릉 11℃

  • 청주 15℃

  • 수원 15℃

  • 안동 12℃

  • 울릉도 12℃

  • 독도 13℃

  • 대전 15℃

  • 전주 14℃

  • 광주 13℃

  • 목포 14℃

  • 여수 14℃

  • 대구 15℃

  • 울산 15℃

  • 창원 14℃

  • 부산 14℃

  • 제주 15℃

NW리포트

정부 진화에도 '5월 위기설' 현실화하나···건설업계 긴장감 팽배

4‧10 총선이 끝나면서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부실에 따른 '5월 위기설' 현실화 여부에 건설업계가 주목하는 모습이다. 업계 안팎에선 장기간 고금리로 건설경기 악화가 이어진데 이어 중동發 리스크까지 덮치면서 국내 부동산PF 시장의 불안감이 확산하고 있기 때문이다. ◇건설업체 폐업신고 1000건 육박…대형건설사도 신용등급 줄하향= 건설경기 침체가 장기화되면서 폐업·부도를 선언하는 건설업체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

정부 진화에도 '5월 위기설' 현실화하나···건설업계 긴장감 팽배

NW리포트

"수익성 도움 안 돼" 예견된 방카슈랑스의 몰락?

손해보험 업계 1위 삼성화재가 방카슈랑스 영업을 시작한 지 21년 만에 시장에서 철수했다. 보험업계에서는 손보사들의 방카슈랑스 채널 축소가 예견된 수순이라는 의견이 나온다. 방카슈랑스는 은행(Banque)과 보험(Assurance)의 합성어로 보험사가 은행과 제휴해 보험상품을 위탁 판매하는 제도를 의미한다. 한국에서는 2003년 9월부터 방카슈랑스가 도입돼 소비자가 은행에서도 보험에 가입할 수 있게 됐다. 은행에서 판매되는 만큼 연금보험과 같은 저축

"수익성 도움 안 돼" 예견된 방카슈랑스의 몰락?

NW리포트

'무료배달' 달콤하지만은 않은 이유

배달업계가 '배달비 0원'을 내세운 할인 전쟁에 나선다. 쿠팡이츠가 지난달 '무료배달'을 시작하자 배달의민족과 요기요가 참전하면서 출혈 경쟁에 돌입하는 모양새다. 이는 엔데믹 전환 이후 높아진 물가 부담에 위축된 배달 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한 전략이다. 다만 업계에서는 이 같은 무료배달 경쟁 속에서 자영업자의 배달 앱 서비스 의존도가 높아지면 향후 배달 물가 상승을 부추길 수 있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배달업체가 자영업자의 수수료를 인상

'무료배달' 달콤하지만은 않은 이유

NW리포트

"거위 배 갈라선 안돼" 금감원, 농협 지배구조 검사에 쏠린 눈

농협중앙회의 산하 신경분리가 진행된 지 12년이 흘렀지만 농협중앙회와 계열사간 지배구조 문제는 풀리지 않은 숙제로 남은 모양새다. 농협중앙회→NH농협금융→은행·보험·증권 등으로 이어지는 지배구조상 농협중앙회의 입김에서 자유롭기 쉽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최근 강호동 농협중앙회장 취임 후 농협중앙회와 NH농협금융지주가 계열사 CEO 선임을 놓고 기싸움을 벌이자 금융당국은 농협 지배구조를 점검하기 위해 3주간 현장검사를

"거위 배 갈라선 안돼" 금감원, 농협 지배구조 검사에 쏠린 눈

NW리포트

"E-GMP'와 '9반반' 기술력이 만났다"···아이오닉5가 '전기차의 교과서'인 이유

최근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된 현대차 아이오닉5에 대한 시장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신형 배터리를 탑재해 주행거리를 늘리면서도 판매 가격은 동결해서다. SK온의 NCM 9½½(9반반) 기술력이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플랫폼 E-GMP가 만나 '전기차의 교과서'가 완성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4일 완성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달 전기차 간판 차종인 아이오닉5의 페이스리프트를 단행했다. 2021년 출시 이후 3년 만에 새로워진 아이오닉5는 4세대

"E-GMP'와 '9반반' 기술력이 만났다"···아이오닉5가 '전기차의 교과서'인 이유

NW리포트

해외선 필수인 공사비 절감방법 'VE' 국내선 안 되는 이유

"해외에선 비용대비 효율을 높이기 위해 VE 작업이 필수적으로 들어갑니다. 국내에선 2000년에 제도를 도입했지만 아직 걸음마 수준에 그치고 있습니다."(전직 대형건설사 임원 A씨) 건설원가 상승으로 인한 공사비 인상 여파가 건설업계와 재개발‧재건축 등 도시정비 추진 단지를 옭아매고 있다. 전문가들은 공사비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선 VE절차를 활성화시킬 필요가 있다고 입을 모은다. 공사비 인상 두고 갈등 심화…정부 조치도 '속수

해외선 필수인 공사비 절감방법 'VE' 국내선 안 되는 이유

NW리포트

건설경기 활성화 대책 발표한다는데···어떤 내용 담길까

정부가 이달 말 침체된 건설경기 활성화를 위한 대책을 내놓는다. 공사비 현실화와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문제 등 당면 과제 해결과 시장 정상화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 26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건설경기 활성화 방안을 이번주에 발표할 예정이다. 부동산 시장 침체 속에 공사비 갈등과 미분양 증가, PF리스크 등의 문제로 건설 경기가 더욱 악화하자 조치를 취한 것으로 풀이된다. 진현환 국토교통부 1차관

건설경기 활성화 대책 발표한다는데···어떤 내용 담길까

NW리포트

메모리 강자 삼성전자,HBM 왜 늦어졌나

'업계 최초 10 nm FinFET SoC 양산 개시, 업계 최초 10 nm급 DRAM 양산 개시, 세계 최초 '1TB eUFS' 양산, 세계 최초 3세대 10나노급 D램 개발, 세계 최초 6세대 V낸드 SSD 양산, 업계 최초 12단 3D-TSV 패키징 기술 개발, 세계 최초 3나노 초미세공정 기술 개발, 세계 최초 12나노급 D램 양산' 삼성전자가 반도체 시장에서 세운 기록들이다. 이밖에도 '업계 최초' '세계 최초'라는 수식어의 기록들은 많다. 그정도로 삼성전자는 반도체, 그중

메모리 강자 삼성전자,HBM 왜 늦어졌나

NW리포트

게임업계 새 대표 절반이 재무통....'칼바람 불까'

게임 시장 불황이 길어지면서 경영 위기가 잇따르자, 국내 게임사들이 재무나 경영 전략가를 최고경영자(CEO)로 앉히는 시도에 나섰다. 최근 대표이사를 교체했거나 할 예정인 게임사 8곳 중 4곳이 그랬다. 그간 게임에 정통한 개발자 등이 회사를 이끌어오던 것과 대비된다. 그러자 업계에서는 게임업계에 감원 칼바람이 부는 게 아니냐는 우려 섞인 목소리가 나온다. 국내 게임사들은 3월 말 정기 주주총회를 통해 체제 변화에 나선다. 회사 리더십을

게임업계 새 대표 절반이 재무통....'칼바람 불까'

NW리포트

신탁방식 정비사업, 곳곳서 파열음 나는 이유

신탁방식 정비사업의 효과가 시장의 기대보단 크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당초엔 자금조달에 도움을 주면서 도시계획과 설계‧시공 등 진행단계별로 전문성을 발휘할 것으로 알려졌지만, 정작 별다른 힘을 쓰지 못하며 파행을 겪는 현장이 생겨나고 있어서다.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신탁방식을 선택한 재개발‧재건축 단지는 총 36건으로 파악됐다. 대행수수료 규모로는 약 2300억원으로 2016년 제도도입 후 최대 실적이다. 자금력과 전문성을 내걸며 초기

신탁방식 정비사업, 곳곳서 파열음 나는 이유

+ 새로운 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