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09월 28일 목요일

  • 서울 20℃ 날씨

  • 인천 21℃ 날씨

  • 백령 21℃ 날씨

  • 춘천 20℃ 날씨

  • 강릉 19℃ 날씨

  • 청주 20℃ 날씨

  • 수원 20℃ 날씨

  • 안동 21℃ 날씨

  • 울릉/독도 22℃ 날씨

  • 대전 20℃ 날씨

  • 전주 21℃ 날씨

  • 광주 21℃ 날씨

  • 목포 22℃ 날씨

  • 여수 22℃ 날씨

  • 대구 22℃ 날씨

  • 울산 21℃ 날씨

  • 창원 23℃ 날씨

  • 부산 23℃ 날씨

  • 제주 23℃ 날씨

NW리포트

애플 이어 삼성·LG도 뛰어든다는데···'제2의 스마트폰' 노리는 XR

삼성과 LG, 애플까지 확장현실(XR) 사업을 미래 먹거리로 점찍고 준비에 나서며 시장 대중화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다양한 하드웨어 기업들이 시장에 뛰어든 만큼 일부에서는 MR 기기가 '제2의 스마트폰'이 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VR(가상현실), AR(증강현실), MR(혼합현실)을 모두 포괄한 XR은 2020년 600억 달러에서 2030년까지 10년간 연평균 38% 성장할 것으로 예측된다. 출하량도 2020년 500만대에서 2025년까지 연평균 39%에 달하

애플 이어 삼성·LG도 뛰어든다는데···'제2의 스마트폰' 노리는 XR

NW리포트

"따로 찾는 매물 있나요?"···새 금융그룹 회장의 '비은행 M&A' 전략은

새로운 최고경영자(CEO)의 등판으로 전환점을 맞은 주요 금융그룹이 올 하반기 인수합병(M&A) 시장을 뜨겁게 달굴 전망이다. 조직의 미래를 책임지게 된 이들 금융지주 회장이 성장 동력 확보와 외연 확장을 목표로 M&A를 적극 시도하겠다고 한 목소리를 내면서다. 특히 종합금융그룹으로서 반드시 갖춰야 할 증권·보험과 같은 전통적인 영역은 물론, 금융업이 아닌 이른바 '비금융'의 영역에서도 기회를 찾는다는 복안이어서 각 기업의 행보에 관

"따로 찾는 매물 있나요?"···새 금융그룹 회장의 '비은행 M&A' 전략은

NW리포트

EU 규제 높아지는데···항공업계 '탄소중립' 비상

항공산업에 대한 각국의 탄소 배출 규제가 강화되면서 국내 항공업계에도 비상이 걸렸다. EU(유럽연합)는 항공 분야의 탄소중립을 위해 지속가능항공유(친환경항공유‧SAF) 사용을 의무화하기로 했지만, 이와 관련된 국내 산업은 아직 걸음마 단계 수준이다. 국내 항공사들은 탈탄소화를 위해 비용을 늘릴 여력이 부족한 만큼 국가적인 정책 지원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11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EU는 지난 4월 SAF 도입을 의무화하는 'R

EU 규제 높아지는데···항공업계 '탄소중립' 비상

NW리포트

패러다임 바뀌는 비만 치료 시장, 판 커졌다

당뇨 치료제로 사용되던 GLP-1 수용체 작용제(이하 GLP-1 제제) 계열 약물이 비만 치료제로 각광받기 시작하며 관련 시장에 변화가 일고 있다. 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GLP-1 제제는 체내에서 인슐린 분비를 유도해 혈당 수치를 조절하는 GLP-1 호르몬의 유사체로 작용한다. 췌장의 베타 세포에서 생성되는 이 호르몬은 체내 인슐린 합성 및 분비, 혈당량 감소, 위장관 운동 조절, 식욕 억제 등에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진다. '삭센다' 출시 후 식

패러다임 바뀌는 비만 치료 시장, 판 커졌다

NW리포트

정기선 사장이 직접 키운 현대글로벌서비스, 몸집 5배 키우고 IPO

HD현대의 선박 개조·보수 서비스를 담당하고 있는 계열사 HD현대글로벌서비스가 내년 상반기 유가증권 상장을 목표로 기업공개(IPO)에 착수했다. HD현대글로벌서비스는 최근 IPO 대표 주관사로 KB증권과 JP모건, UBS(크레디트스위스)를 선정했다. 공동 주관사에는 신한투자증권과 하나증권 2곳이 이름을 올렸다. 특히 업계는 상장을 앞둔 HD현대글로벌서비스의 몸값이 무려 4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 사측이 IPO 추진 후 확

정기선 사장이 직접 키운 현대글로벌서비스, 몸집 5배 키우고 IPO

NW리포트

'바이오·AI·로봇'에 푹 빠진 4대 그룹···기술선점 역대급

4대 그룹이 글로벌 경제 불확실성 속에서도 미래 먹거리에 대한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 당장 큰 수익을 기대할 순 없으나 미래 기술선점을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4대 그룹이 미래 먹거리로 집중하고 있는 인공지능(AI), 로봇, 바이오의 경우 무엇보다 총수들의 관심 속에 적극적인 지원을 받는 분야이기도 하다. 4대 그룹 총수들은 글로벌 현장경영 등 외부활동에 나설 때마다 해당 분야에 대한 관심과 함께 경쟁력 확보를 위

'바이오·AI·로봇'에 푹 빠진 4대 그룹···기술선점 역대급

NW리포트

질주하는 하이브리드차···"전기차 늘리려면 가격 낮춰야"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하이브리드차(HEV)의 강세가 뚜렷해지는 가운데 전기차(EV) 판매량은 기대를 밑돌고 있다. 높은 가격과 불편한 충전, 화재 우려 등으로 전기차에 대한 구매심리가 위축됐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전기차 시장의 침체를 일시적 현상으로 판단하면서도 원가 절감을 통한 가격 인하, 판매 라인업 확대 등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29일 완성차업계에 따르면 현대자동차와 기아는 이달 국내 시장에서 하이브리드차 100만대 판매를 달

질주하는 하이브리드차···"전기차 늘리려면 가격 낮춰야"

NW리포트

무엇이 대한항공-아시아나 결합을 막나

아니 뗀 '무산설'에 연기가 자욱하다.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합병(M&A)이 깐깐한 해외 경쟁당국의 심사 앞에 속절없이 흔들리면서 부정적인 기류가 감돈다. 2020년 11월 시작된 두 회사의 기업결합은 벌써 3년째 이어지고 있지만, 미국과 유럽연합(EU) 등 주요 국가들은 아직까지 결론을 내지 않은 상태다. 연이은 제동에 속절없이 시간만 흘러가다보니 일각에서는 무산설에 이어 '제3자 매각설'까지 고개를 들고 있는 상황이다. '제3자 매각설' 진

무엇이 대한항공-아시아나 결합을 막나

NW리포트

양극재는 에코프로비엠, 음극재는 포스코퓨처엠...배터리 4대 소재, 성적표 봤더니

상반기 주가가 롤러코스터를 타며 주목받은 2차전지 소재 업체들이 2분기 각기 다른 성적표를 받았다. 양극재와 동박은 실적이 부진했으나 분리막은 수익성이 소폭 개선되는 모습을 보였다. 2차전지 소재의 실적 악화는 전방시장 수요 부진으로 판매량이 감소하고 주요 원료 가격이 내려가며 판매가격이 하락한 점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상반기 성적은 부진하지만 2차전지 소재업체들은 넉넉한 수주잔고와 적극적인 생산 캐파 확대로 하반기 기대를 걸고

양극재는 에코프로비엠, 음극재는 포스코퓨처엠...배터리 4대 소재, 성적표 봤더니

NW리포트

'빚투' 과열에 반대매매 우려···증시 뇌관으로 작용하나

최근 2차전지 열풍에 이어 초전도체 등 테마주에 대한 묻지마 투자가 성행하자 '빚투'(빚내서 투자) 규모가 20조원을 넘어섰다. 업계 전문가들은 높아진 변동성과 맞물려 급증하는 신용거래융자 잔고가 주식 시장의 뇌관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주의가 필요하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신용거래융자는 투자자가 증권사로부터 자금을 빌려 투자한 뒤 갚지 않은 금액으로, 통상 신용거래융자 잔고를 통해 국내 차입 투자 규모를 알 수 있다. 이차전지→초전도체

'빚투' 과열에 반대매매 우려···증시 뇌관으로 작용하나

+ 새로운 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