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0일 토요일

  • 서울 24℃

  • 인천 24℃

  • 백령 23℃

  • 춘천 23℃

  • 강릉 26℃

  • 청주 24℃

  • 수원 24℃

  • 안동 22℃

  • 울릉도 23℃

  • 독도 23℃

  • 대전 23℃

  • 전주 25℃

  • 광주 23℃

  • 목포 24℃

  • 여수 24℃

  • 대구 25℃

  • 울산 24℃

  • 창원 24℃

  • 부산 25℃

  • 제주 26℃

"편의점에 소주가 없네"···유통가, '주류 대란' 오나

"편의점에 소주가 없네"···유통가, '주류 대란' 오나

등록 2022.06.07 17:28

조효정

  기자

주요 편의점, 참이슬·진로이즈백 발주 제한파업 장기화 시 대형마트까지 확산 가능성오비맥주 화물차주 파업 영향···출고량 20%↓

"편의점에 소주가 없네"···유통가, '주류 대란' 오나 기사의 사진

"벌써 소주를 사재기해 쟁여놓는 점주들이 생겼습니다. 물류창고에 남은 재고마저 금세 동 날까 걱정입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화물연대 소속 화물차주의 파업으로 유통 업계가 소주 물량 확보에 난항을 겪고 있다. 하이트진로 이천·청주공장에서 생산되는 소주 제품의 운송을 담당하는 일부 화물차주들이 최근 파업에 들어가면서 제품 출고 및 운송에 차질이 빚어졌기 때문이다.

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주요 편의점 업체들은 하이트진로의 참이슬·참이슬 오리지널·진로이즈백 등의 제품 발주를 제한하고 있다.

CU는 이날까지 정상적으로 하이트진로 제품의 발주를 진행했으나, 익일부터 일부 센터를 중심으로 참이슬의 발주 정지 및 제한할 계획이다. 참이슬 오리지널과 진로이즈백은 여유 재고가 있는데다, 하루 1박스씩 주문을 받을 예정으로 큰 영향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세븐일레븐과 미니스톱은 지난 4일부터 발주를 제한했다. 세븐일레븐은 참이슬·참이슬 오리지널·진로이즈백 제품을 점포당 병(각 360㎖)·페트병(각 640㎖) 각 1박스씩 주문할 수 있도록 했다. 미니스톱은 점포당 병 제품은 1박스씩, 페트병 제품은 10개씩 발주할 수 있다.

이마트24도 참이슬·참이슬 오리지널·진로이즈백 병 제품 각 3박스씩만 발주하도록 제한을 뒀다.

GS25는 당장 발주 제한은 없으나, 상황을 예의주시한 후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이다.

편의점 업계 한 관계자는 "일부 주류 도매상들은 지난 5일 하이트진로 공장에 트럭을 몰고 가 소주를 직접 운송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당장은 소량이라도 발주가 가능하지만, 언제 재고가 떨어질지 몰라 사재기하려는 일부 점주들도 있다. 상황이 더욱 심각해질 경우 물류창고에 남은 재고마저 떨어질 위험이 크다"고 했다.

현재 하이트진로의 화물 운송 위탁업체인 수양물류 소속 화물차주 130여명은 지난 3월 민주노총 산하 화물연대에 가입한 후 운임 30% 인상 등을 요구하며 부분 파업을 벌이다 지난 2일 전면 파업에 들어간 상황이다.

화물연대는 하이트진로 이천과 청주 공장에서 입구를 막으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 때문에 이천공장은 한때 생산라인 가동이 중단되기도 했다. 하이트진로 이천·청주공장에서 생산되는 물량은 하이트진로 전체 소주 생산량의 70%를 차지하고 있다. 화물차주들의 파업으로 지난달 중순 이후 이천·청주공장의 주류 출고 물량은 평소 대비 59% 수준에 그치고 있는 실정이다.

대형마트의 경우 점포마다 충분한 재고를 보유하고 있어 현재 큰 영향을 주진 않고 있는 상황이다. 다만 파업이 장기화할 경우 소주 대란이 확산될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마트업계 한 관계자는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등 대형마트 3사는 파업에 참여한 화물차 기사 비중을 봤을 때 당장 큰 지장이 있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며 "또 파업하더라도 물건에 지장을 주지 않겠다는 기사들도 있다. 물류 센터 측에서도 당분간은 큰 문제가 없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다만 파업이 한 달 이상 장기화할 경우 수급 문제가 있을 수 있으니 발주량을 조정해가면서 준비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며 상황을 전했다.

한편, 오비맥주도 현 화물연대 파업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위탁 물류업체 소속 화물차주 180여명이 화물연대에 가입돼 있어 총파업에 동참했기 때문이다. 오비맥주는 화물연대 총파업에 대비해 지난 주말 연휴 기간 출하량을 대폭 늘렸다. 이날 오전부터 이천·청주·광주 3곳 공장의 맥주 출고량이 평소의 20% 정도로 낮아졌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