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5대 시중은행 8월 가계예대금리차 1등은 '농협'···"단기성 수신 자금영향"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농협 1.76%p···신한·KB·우리·하나 順
전달 대비 대부분 은행 격차 확대
인터넷은행의 예대금리차는 소폭 축소
정책서민금융 제외 가계예대금리차 공시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 연합뉴스 제공

5대 시중은행 가운데 8월 예대금리차가 가장 큰 곳은 농협은행이었다. 전 은행권에서는 전북은행이 두 달째 가장 높았다. 지난달 시중은행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큰 예대금리차를 보였던 인터넷은행들의 예대금리차는 소폭 줄었다. 첫 공시 이후 지적됐던 왜곡과 관련해선 정책서민금융을 제외한 가계예대금리차를 별도로 공시했다.

20일 은행연합회에 공시된 8월 예대금리차를 보면 농협은행이 1.76%p를 기록해 가장 높았다. 이어 신한은행은 1.65%p, 우리은행 1.57%p, KB국민은행 1.43%p 순으로 하나은행은 1.12%p로 전달에 이어 가장 낮았다. 5대 시중은행들의 가계예대금리차는 7월과 비교해 소폭 벌어졌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가계대출 및 기업대출 금리 모두 타행 대비 최저수준을 유지하고 있지만 단기성 정부정책 자금을 취급하는 농협은행의 특수성 때문에 예대금리차가 벌어졌다"면서 "8월 정부정책 자금을 포함한 6개월 미만 단기성 수신 자금이 대거 유입됐다"고 설명했다.

전 은행권 가계예대금리차가 가장 높은 곳은 7월에 이어 전북은행(5.66%p)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6.33% 보다 소폭 줄었지만 다른 은행들과 비교했을 때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인터넷은행인 케이뱅크와 카카오뱅크, 토스뱅크의 가계예대금리차는 각각 3.13%p, 1.96%p, 4.76%p를 기록했다. 전달 대비 예대금리차가 줄어든 곳은 카카오뱅크로 예금금리는 올리고 대출금리를 내린 효과로 풀이된다. 실제로 카카오뱅크는 지난 8월말 신용대출(0.55%p)을 비롯한 마이너스통장대출 금리(0.93%p), 주택담보대출 금리(0.85%p) 등을 인하했다. 앞서 예적금 금리를 최대 0.80%p 인상하기도 했다.

지난 달 첫 공시 이후 지적됐던 예대금리차 왜곡과 관련해선 정책서민금융 대출 금리를 제외한 가계예대금리차가 별도로 공시됐다. 은행권에선 은행마다 취급하는 대출의 비중이 다른 상황에서 일괄적인 예대금리차 공시로 '이자장사' 비판을 받게 됐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던 만큼 제도 시작 한 달 만에 보완이 이뤄진 셈이다.

한재희 기자 han324@

관련태그

#예대금리차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