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5일 목요일

  • 서울 13℃

  • 인천 13℃

  • 백령 13℃

  • 춘천 18℃

  • 강릉 24℃

  • 청주 16℃

  • 수원 14℃

  • 안동 19℃

  • 울릉도 18℃

  • 독도 18℃

  • 대전 18℃

  • 전주 19℃

  • 광주 21℃

  • 목포 18℃

  • 여수 20℃

  • 대구 22℃

  • 울산 22℃

  • 창원 22℃

  • 부산 23℃

  • 제주 19℃

산업 포스코인터-포스코퓨처엠, 지붕형 태양광 사업 본격화···RE100 대응

산업 중공업·방산

포스코인터-포스코퓨처엠, 지붕형 태양광 사업 본격화···RE100 대응

등록 2024.02.06 11:00

수정 2024.02.06 12:14

전소연

  기자

지붕형 태양광 사업, 배터리 소재 RE100 대응 차원포스코퓨처엠 광양 양극재 공장에 태양광 패널 설치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 확보···선순환 구조 형성

(왼쪽부터 포스코퓨처엠 최욱 광양 양극소재실장, 포스코퓨처엠 김진출 안전환경센터장, 포스코인터내셔널 김태형 그린에너지개발실장, 시공사 이승재 한남전기통신공사 대표)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왼쪽부터 포스코퓨처엠 최욱 광양 양극소재실장, 포스코퓨처엠 김진출 안전환경센터장, 포스코인터내셔널 김태형 그린에너지개발실장, 시공사 이승재 한남전기통신공사 대표)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포스코인터내셔널과 포스코퓨처엠이 손잡고 배터리 소재 사업의 RE100 대응을 위한 재생에너지 사업 협력에 나선다. RE100은 기업이 필요한 전력량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사용하겠다고 자발적으로 선언하는 캠페인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양사가 6일 포스코퓨처엠 광양 양극재공장에서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지붕 태양광 설비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준공식에는 포스코인터내셔널 김태형 그린에너지개발실장, 포스코퓨처엠 김진출 안전환경센터장과 최욱 광양양극소재실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사업은 포스코인터내셔널과 포스코퓨처엠이 재생에너지 생산과 사용 확대를 시도하는 첫 번째 협력 프로젝트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포스코퓨처엠 광양 양극재 공장 지붕에 2.2MW 규모의 태양광 패널을 설치해 연간 2.6GWh의 재생에너지를 생산하고, 이를 통해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를 확보한다. 포스코퓨처엠은 확보된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를 구매해 RE100을 대응하는 선순환 구조의 사업이다.

양사는 향후 포항에 있는 양극재 공장, 인조흑연 음극재 공장에도 태양광 발전 설비 확대를 검토하는 등 중장기적으로 재생에너지 확보 방안을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앞서 포스코퓨처엠은 RE100 대응을 위해 자체적으로 2021년 8월 세종 음극재 공장에 연간 209MWh의 전력을 생산할 수 있는 태양광 발전설비를 준공한 바 있다

정탁 포스코인터내셔널 부회장은 "이번 재생에너지 사업 협력이 탄소중립시대에 포스코퓨처엠이 추진하는 RE100 대응에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며 "향후 사업을 더욱 고도화해 포스코그룹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