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1일 화요일

  • 서울 16℃

  • 인천 16℃

  • 백령 13℃

  • 춘천 16℃

  • 강릉 12℃

  • 청주 17℃

  • 수원 15℃

  • 안동 15℃

  • 울릉도 13℃

  • 독도 13℃

  • 대전 15℃

  • 전주 16℃

  • 광주 14℃

  • 목포 16℃

  • 여수 17℃

  • 대구 16℃

  • 울산 15℃

  • 창원 17℃

  • 부산 15℃

  • 제주 16℃

산업 '삼바' 방문한 이재용 "한계 돌파하자"

산업 재계

'삼바' 방문한 이재용 "한계 돌파하자"

등록 2024.02.16 16:00

수정 2024.02.16 16:06

김현호

  기자

16일 삼성바이오로직스 인천사업장을 찾은 이재용 회장이 ADC(Antibody-drug conjugate, 항체-약물 접합체) 제조시설 건설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16일 삼성바이오로직스 인천사업장을 찾은 이재용 회장이 ADC(Antibody-drug conjugate, 항체-약물 접합체) 제조시설 건설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업장을 방문해 더 높은 목표를 향해 한계를 돌파하자고 강조했다.

16일 삼성에 따르면 이재용 회장은 이날 삼성바이오로직스 인천사업장을 찾아 내년 완공을 목표로 건설하고 있는 5공장과 현재 본격 가동 중인 4공장 생산라인을 점검한 뒤 삼성바이오로직스 경영진으로부터 기술 개발 로드맵, 중장기 사업전략 등을 보고받았다.

이 자리에서 이 회장은 "현재 성과에 만족하지 말고 더 과감하게 도전하자"며 "더 높은 목표를 향해 미래로 나아가자"고 말했다.

삼성은 2010년 바이오를 미래 신수종 사업으로 선정한 뒤 2011년 삼성바이오로직스를 설립해 바이오의약품 위탁개발생산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16년 상장 당시 3000억원 수준에 불과했던 연간 매출은 7년 만에 약 12배 성장했고 공격적인 투자를 지속해 2022년 생산 능력 세계 1위를 달성했다. 이 회사는 지난해 매출 3조7000억원, 영업이익 1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도 ▲자가면역질환 ▲항암제 ▲혈액질환 ▲안과질환 치료제 등의 판매 허가를 획득해 창립 12년 만에 매출 1조원을 돌파하는 등 최대 실적에 기여했다.

한편 삼성바이오로직스는 ▲5공장 건설 ▲ADC(Antibody-drug conjugate, 항체-약물 접합체) 경쟁력 확보 ▲투자 펀드 운영 등을 통해 미래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