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네이버 D2SF, 크리에이터 테크 스타트업 '빅크'에 투자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네이버 D2SF는 9일 지난해 시드 투자를 한 크리에이터 테크 스타트업 '빅크'에 후속 투자했다고 밝혔다.

빅크의 이번 프리시리즈A(pre-A) 총 투자 유치금은 50억 원 규모로, LG테크놀로지벤처스가 리드했고 펄어비스캐피탈 등이 신규 투자자로 함께했다. 이로써, 빅크는 누적 투자 유치금 약 95억 원을 달성했다.

빅크는 크리에이터와 팬이 실시간으로 소통할 수 있는 라이브 플랫폼을 개발했다. 플랫폼은 △크리에이터들에게 브랜드 홈 빌더, 라이브 솔루션 등을 제공하는 빅크 스튜디오 △팬들이 크리에이터와 소통하며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빅크 앱 2가지로 구성돼 있다. 다양한 IT 기술을 활용해, 크리에이터들의 콘텐츠를 VOD, 아티클 등 2차 저작물로 재가공하여 콘텐츠 수익을 다각화하는 것이 특징이다.

빅크는 시드 투자 유치 이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지난 2월 베타 오픈 후 3개월 만에 약 1만 명의 회원을 확보했고, 아이키, 이슬아 작가 등 다양한 분야의 크리에이터와 기존 플랫폼 대비 높은 크리에이터 수익을 거두며, 콘텐츠 수익 다각화 가능성을 검증했다. 또한, MBC, CJ ENM 등 콘텐츠 기업와 협업을 펼치는 등 B2B 분야로 크리에이터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이미 지난 9월에 월간 손익분기점에 도달해, 시장성 검증에도 성공했다.

이번 투자 유치와 함께, 빅크는 플랫폼을 정식 런칭해 크리에이터 확보에 공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빅크 스튜디오 홈페이지를 통해 가입한 신규 크리에이터 전원에게 0% 수수료 혜택을 제공하고, 가입자당 100만 원 상당의 크리에이터 정착 지원 포인트를 지급하는 등 전폭적인 지원책을 마련했다.

양상환 네이버 D2SF 리더는 "미국 포브스에서 올해 크리에이터가 만들어 낼 시장 규모를 1042억 달러로 추정하는 등 크리에이터 이코노미는 전 세계적으로 빠르게 성장 중인 시장"이라며, "빅크는 베타 런칭 후 시장과 고객으로부터 성공적으로 경쟁 우위를 입증했고, 앞으로의 본격적인 성장이 더욱 기대되는 팀"이라고 후속 투자 취지를 밝혔다.

배태용 기자 tybae@

관련태그

#네이버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