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Sh수협은행장 또 '내부 출신'···중앙회, 정부에 '판정승'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강신숙 중앙회 부대표, 차기 행장 후보 발탁
지주 설립 앞둔 중앙회 측 목소리 반영된 듯
'외풍' 비켜간 수협···BNK금융 등 향방 촉각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Sh수협은행 제공

Sh수협은행에 또 한 명의 내부 출신 행장이 탄생했다. '여성 리더' 강신숙 수협중앙회 금융담당 부대표가 그 주인공이다. 2030년 금융지주 출범이란 목표를 고려해 내부 사정에 훤한 인물을 CEO에 발탁한 것으로 읽히는데, 수협중앙회로서는 외부 인사를 밀어주려던 정부에 판정승을 거둔 셈이 됐다. (▶관련기사 :차기 수협은행장 '여성 리더' 강신숙···"40년간 수협서 몸담은 금융전문가" )

15일 금융권에 따르면 수협은행 행장후보추천위원회(행추위)는 이날 회의를 거쳐 강신숙 부대표를 최종 행장 후보로 선정했다.

강신숙 수협은행장 내정자(1961년생)는 40여 년간 수협에 몸담으며 요직을 거친 입지전적 인물로 통한다. 1979년 수협중앙회에 입회한 그는 개인고객부장과 심사부장, 중부기업금융센터장, 강북·강남지역 금융본부장 등을 거쳤고 2013년 수협은행 '첫 여성 부행장', 2016년엔 중앙회 '첫 여성 등기임원' 등 타이틀을 거머쥐기도 했다.

또 강신숙 내정자는 2001년 오금동지점장 시절 폐쇄 위기의 점포를 10개월 만에 주력지점으로 끌어올린 '영업통'이다. 수협 상호금융 부대표로서도 양호한 성과를 거뒀다. 상호금융은 상반기까지 전년 동기 대비 1423억원의 순이익을 냈고, 연체율 1.73% 등 우수한 건전성 지표도 유지하고 있다.

아울러 강 내정자는 수협중앙회 측으로부터 두터운 신임을 받는다는 점에서 은행을 이끌 적임자로 평가받는다. 2017년 수협은행장 공모에 관심을 보였을 정도로 그 역시 의지가 상당하다는 전언이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그래픽=박혜수 기자

이처럼 수협은행이 김진균 현 행장에 이어 두 번째 내부 출신 수장을 맞게 되자 업계에선 수협이 '외풍'에서 벗어났다는 진단을 내놓는다. 표면적으로 중앙회 측이 원하는 결과를 얻은 셈이 돼서다.

사실 수협은행 임추위의 진행 과정은 매끄럽지 않았다. 강 내정자와 김진균 행장 등 5명의 내·외부인사를 대상으로 면접을 치렀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고 2차 공모에서 신현준·강철승 후보를 추가하고도 지지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이를 놓고 일각에선 내부 출신을 원하는 수협중앙회와 외부 인사를 지지하는 정부가 대치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흘러나왔다. 행추위는 중앙회 측 2명과 정부(기획재정부·금융위원회·해양수산부) 추천 인사 3명으로 꾸려졌는데, 최종 후보를 선정하려면 행추위원 5명 중 4명 이상의 동의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양측의 합의하지 않으면 결론에 도달할 수 없다는 얘기다.

우여곡절 끝에 강 내정자가 차기 행장으로 낙점된 것은 결국 수협중앙회 측 목소리가 더 컸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무엇보다 '새 도약'을 준비하는 수협중앙회로서는 내부를 결집하고 안정적인 경영 태세를 확립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들은 2030년을 목표로 금융부문의 지주사 전환을 추진하기로 했다. 자산운용·증권·캐피탈 등 비은행 기업을 모은 뒤 수협은행을 주축으로 금융그룹을 완성하고 장기적인 성장 기반도 다진다.

덧붙여 수협중앙회는 상대적으로 정부의 입김에서 자유로운 입장이기도 하다. 공적자금 상환 문제를 풀면서 부담을 덜어낸 바 있어서다. 수협은행은 2001년 정부로부터 1조1581억원을 지원받고 매년 이를 상환해왔고, 지난 6월 예금보험공사와 잔여분 7574억원에 대해선 국채 매입을 통해 갚기로 합의했다. 이를 통해 상환 기한을 2027년으로 당초 계획보다 1년 앞당겼다.

업계에선 정부의 손길이 닿지 않은 수협은행장 인선 결과가 다른 금융그룹에 영향을 미칠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현재 BNK금융그룹이 회장 선임 절차에 돌입했는데, 안감찬 부산은행장, 이두호 BNK캐피탈 대표 등 내부 인사와 정부의 지지를 등에 업은 외부 인사의 치열한 경쟁이 점쳐진다. 다만 그룹 임직원과 지역사회는 디지털 전환, 새 먹거리 확보 등 현안을 고려했을 때 '낙하산 인사'에게 경영을 맡겨선 안된다고 주장한다.

정단비 기자 2234jung@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