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09월 25일 월요일

  • 서울 22℃ 날씨

  • 인천 20℃ 날씨

  • 백령 18℃ 날씨

  • 춘천 20℃ 날씨

  • 강릉 19℃ 날씨

  • 청주 22℃ 날씨

  • 수원 20℃ 날씨

  • 안동 20℃ 날씨

  • 울릉/독도 23℃ 날씨

  • 대전 20℃ 날씨

  • 전주 22℃ 날씨

  • 광주 24℃ 날씨

  • 목포 24℃ 날씨

  • 여수 24℃ 날씨

  • 대구 22℃ 날씨

  • 울산 22℃ 날씨

  • 창원 24℃ 날씨

  • 부산 22℃ 날씨

  • 제주 24℃ 날씨

뉴스웨이 로고

산업 정기선 HD현대 사장, 친환경 선박 시장 제2막 연다

산업 항공·해운

정기선 HD현대 사장, 친환경 선박 시장 제2막 연다

등록 2023.09.17 16:35

전소연

  기자

정기선 HD현대 사장이 13일(목) 덴마크 코펜하겐에 위치한 머스크 본사에서 로버트 머스크 우글라 의장과 만나 환담을 나눴다. 사진=HD현대 제공

HD현대 정기선 사장이 세계 최초 메탄올 추진 컨테이너선 명명식 현장에 참석하는 등 친환경 선박 시장 선점을 위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HD현대는 17일 정기선 사장이 최근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2100TEU급 메탄올 추진 컨테이너 운반선 '로라 머스크(Laura Maersk)호'의 명명식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현대미포조선이 건조한 이 선박은 세계적 해운그룹 'AP몰러-머스크(A.P. Moller-Maersk, 이하 머스크)'가 HD현대에 발주한 19척의 메탄올 추진선 중 첫 번째 선박이다. 메탄올을 연료로 사용하는 첫 번째 컨테이너 운반선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가진다. 메탄올은 LNG에 이어 주목받고 있는 차세대 선박 연료다. 앞서 머스크는 2040년까지 탄소중립을 실현하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그 첫 단계로 메탄올 추진선의 도입을 발표한 바 있다.

로라 머스크호는 지난 7월 울산 현대미포조선에서 출발해 약 2개월, 총 2만1500km의 항해 끝에 지난 13일 덴마크 코펜하겐에 도착했다. 머스크가 '해운의 새 시대(A New Era of Shipping)'를 연다는 의미를 담아 이번 명명식을 본사가 있는 곳에서 개최하기를 원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정기선 사장도 명명식 참석을 위해 코펜하겐으로 이동했다.

명명식에는 정기선 사장 외 선주사인 로버트 머스크 우글라(Robert Maersk Uggla) 머스크 의장,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Ursula Von Der Leyen) EU집행위원장 등이 참석, 로라 머스크호의 명명을 축하했다.

선박의 이름은 창업주의 아버지 피터 몰러(Peter Maersk Moller)가 구입했던 첫 번째 증기선 '로라호'의 이름을 따 지었다. 선수와 선체에는 '제로(탄소중립)로 가는 길(All the Way to Zero)'이라는 슬로건을 새겼다. 머스크는 유튜브 등 SNS를 통해 선박이 코펜하겐에 입항하는 모습과 명명식 전 과정을 실시간으로 생중계하며 세계 첫 메탄올 추진 컨테이너선의 성공적인 출발을 전 세계에 알렸다.

한편 정기선 사장은 최근 글로벌 선사와의 접점을 넓히고 국제 전시회 등에도 연이어 참석하는 등 조선·해운 시장의 친환경 신기술 요구에 대응하기 위해 보폭을 넓히고 있다.

그는 명명식 하루 전날 머스크 본사에서 오랜 유대관계를 이어온 로버트 머스크 우글라 의장과 만나 미래 협력 증진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 자리에서 정기선 사장은 "로라 머스크호가 탄소중립을 위한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혁신적이고 선도적인 기술개발로 그린오션의 실현을 앞당길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코펜하겐에 위치한 '만 에너지 솔루션'(MAN Energy Solution)사의 R&D 설비를 참관, 공동개발 중인 암모니아 추진 엔진 현황을 살피고 해당 회사의 비야네 폴다게르(Bjarne Foldger) 대형엔진(2-Stroke) 사업대표와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