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5일 목요일

  • 서울 17℃

  • 인천 17℃

  • 백령 12℃

  • 춘천 21℃

  • 강릉 25℃

  • 청주 20℃

  • 수원 18℃

  • 안동 22℃

  • 울릉도 16℃

  • 독도 16℃

  • 대전 21℃

  • 전주 23℃

  • 광주 24℃

  • 목포 21℃

  • 여수 22℃

  • 대구 25℃

  • 울산 22℃

  • 창원 26℃

  • 부산 22℃

  • 제주 19℃

금융 금감원 '1인실 입원비' 경쟁 자제 권고에도···삼성생명, 생보사 최초 보장상품 출시

금융 보험

금감원 '1인실 입원비' 경쟁 자제 권고에도···삼성생명, 생보사 최초 보장상품 출시

등록 2024.02.16 07:30

김민지

  기자

손해보험업계 중심 과열 경쟁에 금감원 우려 속상급종합병원 1인실 입원일당 최대 54만원 보장'제3보험' 강화 차원···업계 "도덕적 해이 우려 없어"

그래픽=홍연택 기자그래픽=홍연택 기자

삼성생명이 생명보험업계 최초로 1인실 입원일당 담보를 선보였다. 최근 금융감독원(이하 금감원)이 1인실 입원비에 대한 가이드라인 마련을 검토하는 가운데 해당 특약을 출시한 것이다. 업계는 종신보험과 변액보험이 위축되며 새 먹거리인 '제3보험'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차원으로 해석하고 있다.

15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생명은 상급종합병원 1인실 입원일당 최대 54만원을 받을 수 있는 특약을 내놨다. 종합병원 이상 1인실은 20만원, 상급종합병원은 34만원을 지급해 총 54만원을 보장 받는 방식이다. 이와 함께 간병인 사용일당, 질병재해수술비, 감상선암수술비 등 3가지 담보도 출시했다.

생명보험업계에서 1인실 입원일당 담보를 선보인 것은 삼성생명이 처음이다. 이는 최근 손해보험사 간 경쟁이 심화하면서 앞다퉈 보장 비용을 올리고 있다는 특약이다. 1인실 입원일당은 삼성화재를 필두로 경쟁이 시작된 바 있다.

삼성화재는 올해부터 건강보험과 자녀보험에서 기존 5만~10만원이었던 상급종합병원 1인실 입원일당 특약 한도를 총 60만원까지 상향했다. 이어 KB손해보험과 메리츠화재도 55만원까지 보장하는 담보를, DB손해보험도 최대 60만원 보장 담보를 내놨다. 현대해상도 이달 상급종합병원 1인실 입원일당 한도를 총 60만원으로 올렸다.

과열 경쟁 양상이 보이자 금감원은 입원비 보장금액이 상향되면서 1인실 입원율을 높일 수 있다는 점, 불필요한 장기입원을 유발할 수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에 금감원은 이달 주요 손보사들을 소집해 과열 경쟁에 대한 우려 사항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현대해상은 오는 19일부터 상급종합병원 1인실 입원일당 한도를 25만원으로 축소하기로 했다.

이 같은 우려에도 삼성생명이 1인실 입원일당 담보를 선보인 이유는 제3보험 확대 차원으로 풀이된다. 제3보험은 사람이 질병에 걸리거나 상해를 당했을 때 보장하는 보험이다. 손해보험의 실손보장적 특성과 정액보상적 특성을 모두 가지고 있어 생명보험과 손해보험 중 어느 한 분야로 명확하게 구분되지 않고, 생명보험사와 손해보험사의 공통 영역이라 할 수 있다.

최근 생명보험업계는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제3보험에 힘을 주고 있다. 생명보험사들의 주력 상품인 종신보험이나 변액보험의 경우 가족 구성 형태가 달라지고 소비자들의 니즈가 달라지며 점차 수요가 줄어드는 추세다. 시장 자체가 건강보험 위주로 재편되고 있다 보니 이에 맞춰 제3보험으로 돌파구를 찾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제3보험은 마진이 높은 보장성 상품으로 연평균 7%의 고성장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 새 회계제도(IFRS17) 적용으로 보험사의 미래 수익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가 계약서비스마진(CSM)으로 교체되며 제3보험 상품 출시는 이를 확보하기 위한 차원으로도 해석된다.

게다가 현재 삼성생명의 수장인 홍원학 대표는 지난해까지 삼성화재 대표 자리에 있던 인물이다. 삼성생명 출신인 홍 대표는 삼성화재 대표로 있던 당시 안정적으로 사업을 관리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하기도 했다. 삼성화재에서의 경험과 성과를 바탕으로 친정인 삼성생명의 사업 경쟁력 강화라는 중책을 맡았다.

보험업계는 홍 대표가 손보업계를 경험한 인물인 만큼 해당 업계의 트렌드에도 밝아 선제 대응 차원에서 1인실 입원비 특약을 내놓은 것으로도 보고 있다.

또 삼성생명의 1인실 입원일당 담보는 종합병원이 20만원, 상급종합병원이 34만원으로 최근 과당 경쟁 논란이 불거진 손해보험사들의 담보와는 다소 차이가 있다. 손해보험사들은 상급종합병원의 1인실 입원일당 담보를 최대 50만원까지 대폭 높이는 식으로 경쟁을 하고 있는데, 삼성생명의 경우 종합병원과 상급종합병원의 입원일당을 고루 분배해 총합이 54만원이 되도록 조절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상급종합병원 1인실 입원일당 특약의 경우 소비자들의 니즈가 크기 때문에 이를 반영해 출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상급종합병원의 경우 입원비가 높고 부대비용도 많이 들어간다. 가입들이 입원비 특약을 원하는 이유도 입원 기간 손실을 지원받기 위해서다. 도덕적 해이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고 있지만, 상급종합병원은 1인실에 긴 기간 입원할 수도 없다"며 "또 소비자 니즈가 달라지고 있다 보니 생명보험사도 시장이 좋아하는 상품을 개발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1인실 적정 입원비 보장 한도를 규정하는 가이드라인 마련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1인실 입원비 과열 경쟁에 대해 모니터링을 지속하고 있고 제도개선을 통해서 과당 경쟁을 막을 방안을 고민하고 있지만, 구체적인 방안은 확정되지 않았다"며 "상품 심사기준이라든가 개선하는 방안을 고민하는 단계"라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