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0일 목요일

  • 서울 32℃

  • 인천 32℃

  • 백령 25℃

  • 춘천 32℃

  • 강릉 33℃

  • 청주 30℃

  • 수원 33℃

  • 안동 32℃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30℃

  • 전주 27℃

  • 광주 24℃

  • 목포 23℃

  • 여수 23℃

  • 대구 28℃

  • 울산 26℃

  • 창원 25℃

  • 부산 25℃

  • 제주 21℃

금융 홍콩ELS 때문에···은행 BIS 자본비율 전분기比 0.1%p↓

금융 은행

홍콩ELS 때문에···은행 BIS 자본비율 전분기比 0.1%p↓

등록 2024.05.30 06:00

수정 2024.05.30 07:51

이수정

  기자

금융감독원은 30일 '3월말 국내은행 BIS 기준 총자본비율이 15.57%로 나타나 전분기 대비 0.1%포인트 하락했다고 밝혔다. 자료=금융감독원 제공금융감독원은 30일 '3월말 국내은행 BIS 기준 총자본비율이 15.57%로 나타나 전분기 대비 0.1%포인트 하락했다고 밝혔다. 자료=금융감독원 제공

올해 3월말 국내은행 BIS기준 총자본비율은 15.57%로 전분기말 대비 0.10%포인트(p) 하락했다.

금융감독원은 30일 '3월말 은행지주회사 및 은행 BIS 기준 자본비율 현황'을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보통주자본비율, 기본자본비율은 각각 12.93%, 14.26%로 전분기말 대비 각각 0.08%포인트, 0.04%포인트 하락했다. 다만 단순기본자본비율은 6.60%로 전분기말 대비 0.01%포인트 상승했다.

금감원은 3월말 현재 모든 국내은행의 자본비율은 규제비율을 상회하는 등 양호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우선 총자본비율 기준으로 모든 금융체계상 중요한 5대 은행(KB·신한·하나·농협·우리), 씨티·카카오·SC가 15%를 웃돌면서 매우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보통주자본비율 기준으로는 씨티·카카오·SC가 14% 이상, 토스·KB·신한이 13% 이상으로 상대적으로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올해 1분기부터 바젤Ⅲ를 적용하는 토스뱅크의 경우 개인신용대출 위험가중치 하락(바젤Ⅰ 100% → 바젤Ⅲ 75%)으로 자본비율이 상승했다.

금감원은 "3월말 국내은행의 자본비율은 ELS 손실 배상 등으로 전분기말 대비 소폭 하락했지만 모든 은행이 규제비율을 크게 상회하는 등 안정적인 수준"이라며 "다만 고금리·고환율 환경 지속 및 대내외 금융시장 불확실성 확대에 따른 예상치 못한 위험에 대비하기 위해 손실흡수능력을 제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향후 금융여건 악화시에도 은행이 충분한 자본여력을 갖출 수 있도록 건전성 현황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경기대응완충자본 및 스트레스완충 자본 등 관련 제도 정비를 추진할 계획이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