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윤 대통령 "IRA 협력 요청"···바이든 "진지한 협의 이어나가자"(종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우려 전달

이미지 확대thumbanil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제공

미국 뉴욕을 방문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21일(현지 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짧은 만남을 가졌다.

윤 대통령은 이날 뉴욕 시내에서 열린 '글로벌 펀드 제 7차 재정 공약 회의'에 바이든 대통령의 초청으로 참석했고, 행사가 끝난 후 각국 정상들이 자유롭게 인사를 나누던 중 두 정상이 마주치면서 48초 가량 대화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대한 우려를 전달했고, 바이든 대통령은 이에 대해 "진지한 협의를 이어나가자"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실은 보도자료를 통해 "윤 대통령은 지난 18일 런던에서 개최된 찰스 3세 영국 국왕 주최 리셉션과 이날 미국 뉴욕에서 개최된 글로벌 펀드 제 7차 재정 공약 회의 및 바이든 대통령 내외 주최 리셉션 참석 계기에 바이든 대통령과 만나 IRA·금융 안정화 협력·확장 억제 등에 관해 협의했다"고 전했다.

이어 "양 정상은 필요 시 양국이 금융 안정을 위한 유동성 공급 장치(liquidity facilities)를 실행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며 "확장 억제 관련 한미 간 협의가 이뤄지고 있는 것을 평가했으며 북한의 공격을 억제하고 도발에 대한 공동 대응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양국 간 공조를 더욱 강화해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또 국산 전기차를 보조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하기로 한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과 관련한 우리 업계의 우려를 설명한 뒤 미국 행정부가 집행하는 과정에서 우리 측 우려를 해소할 수 있도록 한미 간 긴밀히 협력해줄 것을 요청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에 대해 "한국 측 우려를 잘 알고 있다"며 "한미 간 계속해서 진지한 협의를 이어나가자"고 말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