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컴투스 '크로니클' 11월 북미 진출···서머너즈워 열풍 잇는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컴투스가 오는 11월 소환형 MMORPG '서머너즈워: 크로니클'(이하 크로니클)로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다. 첫 공략지는 세계 최대 게임 시장인 '북미'다.

컴투스는 이를 위해 미국, 캐나다 등 북미 유저 대상 크로니클 사전예약 이벤트를 시작했다고 23일 밝혔다.

크로니클은 전 세계 1억6000만 다운로드를 돌파한 글로벌 메가 히트 게임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이하 서머너즈 워) IP(지식재산권)를 기반으로 제작된 최초의 MMORPG다.

지난달 16일 국내 론칭 직후, 구글플레이스토어∙애플앱스토어 등 양대 앱마켓 인기 게임 1위와 매출 순위 TOP10을 달성하고, 서비스 27일만에 100억 원 매출을 돌파하는 등 글로벌 진출에 앞서 장기 흥행을 위한 우수한 국내 성과를 다져왔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컴투스가 오는 11월 소환형 MMORPG '서머너즈워: 크로니클'을 북미 시장에 선보인다. 사진=컴투스 제공

컴투스는 크로니클이 북미 시장에서도 좋은 반응을 끌어낼 것으로 기대한다.

북미는 '서머너즈 워' IP 팬덤이 세계에서 가장 두텁게 포진한 지역이라서다. 서머너즈 워는 미국과 캐나다 등에서 매출 TOP3를 달성하는 등 큰 인기를 얻고 있으며, 컴투스가 오랜 기간 구축한 현지 서비스 노하우와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두터운 브랜드 인지도를 쌓아오고 있다.

컴투스는 MMORPG 장르의 풍부한 스토리텔링으로 지금껏 공개되지 않은 새로운 서사를 풀어내고, 콘솔과 PC 비중이 비교적 높은 북미 게임 시장에서 다양한 디바이스로 깊이 있는 콘텐츠를 제공해 기존 IP 팬 뿐만 아니라 세계 최대 게임 시장의 유저층까지 집중 공략해 나갈 계획이다.

컴투스 관계자는 "오는 11월 중 IP 최대 팬덤 지역인 북미에 크로니클을 성공적으로 출시한 뒤, 게임의 서비스 지역을 순차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며 "한국∙북미 시장에서 검증 받은 독특하고 풍부한 콘텐츠와 인기를 지속 발전시켜 크로니클을 서머너즈 워를 잇는 K-게임으로 성장시키고, MMORPG 장르로서 세계에 서머너즈 워 IP 파워를 다시 한 번 증명하겠다"고 강조했다.

임재덕 기자 Limjd87@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