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롯데칠성, 맥주 '클라우드' 출고가 평균 8.2% 인상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롯데칠성음료 제공

롯데칠성은 맥주 '클라우드' 출고가를 오는 25일부터 평균 8.2% 인상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맥주 가격 인상은 2019년 7월 이후 3년 만이다.

이에 따라 '클라우드 오리지날' 생맥주 1통(20ℓ)출고가는 3만2000원에서 3만4980원으로 9.3% 오른다. 500㎖짜리 20개 출고가는 2만6160원에서 2만8820원으로 10.2% 인상된다.

'클라우드 생드래프트' 출고가격도 생맥주 1통(20ℓ) 2만9058원에서 3만2890원으로 13.2% 인상된다.

롯데칠성음료는 지난 2020년 1월 맥주 과세 체계가 가격 기준 '종가세'에서 용량 기준 '종량세'로 바뀌었을 당시 세금이 줄어든 만큼 출고가를 인하한 바 있다. 이후 이번 가격 인상 전까지 맥주 가격을 조정하지 않았다.

그러나 이번에 맥주 값을 올린 것은 주세 인상을 비롯, 원부자재 가격 상승으로 제조원가 부담이 버티기 어려운 지경에 이르렀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그동안 원가개선 및 비용 효율성 제고 등 부단한 노력으로 가격 조정을 최대한 억제해 왔다"면서 "하지만 주세 인상 요인과 맥주 원재료 및 포장재 등 원부자재 가격 및 물류비, 인건비, 환율 등의 상승으로 인한 제조원가 부담이 가중돼 제품 가격을 인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민지 기자 kmj@

관련태그

#롯데칠성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